가슴 한 자리가 텅 비어버렸어요. 찢어질 듯 아파요.

“하지만 서로가 보듬어줄 땐 그 아픔과 슬픔, 조금씩은 나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