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취약계층 반려동물’에겐 6월부터 ‘동물등록’과 ‘중성화 수술’이 무료다.

서울시는 이같은  ‘동물의료서비스’를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서울시 동물등록

 

200마리 지원을 시작으로, ‘취약지역(재개발·재건축지역) 반려동물’까지 1,000마리를 목표로  실시할 예정.

취약계층 반려동물의 유기위험을 줄이고, 취약지역 반려동물의 방치를 사전에 차단하는 선제적 동물복지사업.

주요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중위소득 60%이내(차상위계층) 가구에서 키우는 반려견, 반려묘.

건강검진 후 동물등록, 중성화수술을 무료로 지원한다.

우선 6월부터 선착순 200마리에 시범실시한 후, 단계적으로 동물돌봄 취약가구를 발굴해 1,000마리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은 ‘(사)동물권행동 카라’에 신청서류를 우편(마포구 잔다리로 122, 4층)이나 e-메일(seoul@ekara,org)로 보내면 된다.

적합대상으로 확인된 경우,  지정 동물병원을 안내받아 건강검진부터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등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한편, 이번 사업은 ‘시민참여예산제도’에 제안된 ‘시정협치형’ 사업.

제안자 김성호 교수(성서대학교 사회복지학과)는 “반려동물을 돌보는 데 어려움이 있는 분을 지원해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지내는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그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시 나백주 시민건강국장도 “독거어르신, 장애인, 1인가구의 반려동물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사람과 동물 복지를 함께 강화하기 위한 서비스를 적극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코타임즈 COCO TIMES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