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집을 비우는 주인을 만나면 강아지도, 고양이도 힘들다. 아니, 가엾다.

홀로 사는 주인도 마음이 불편하긴 매한가지. 누가 대신해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1인 가구를 위해 만들어진 반려동물용품들이 여럿 나와 있다.

댕댕이, 냥냥이 챙겨줄 손이 부족할 때 사용하기 딱 좋은, 그런 아이템들.

자동 급식기에다, 정수기, 자동 화장실 등.

먼저 식사.

오랜 시간 집을 비우게 될 때, 많은 반려인들은 대개 사료와 간식을 잔뜩 놓아준다.

하지만 하나도 먹지 않고 남겼거나,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어 배가 볼록해졌다면?

이런 황당한 상황을 막기 위해 ‘자동 급식기’가 있다.

‘러붐 스마트 펫 카메라(10만 원대)’는 건식 사료나 간식을 넣어주면 정확한 각도와 시간에 사료를 전달해주는 자동 급식기.

‘사료 던지기 거리조절’, ‘60도 각도 자동설정’ 등이 있다.

또 마이크와 스피커가 탑재돼 집 밖에서 스마트폰으로도 언제든 주인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다.

원본보기
다음은 정수기.

밥도 밥이지만, 물까지 챙겨줄 수 있다면?

흐르는 물에 더 관심을 보이는 아이들 특성을 고려해 만들어진 ‘펫킷 챠밍 스마트 강아지 정수기(5만 원대)’.

필터를 통해 정수돼 신선하고 깨끗할 뿐 아니라 365일 산소 가득한 물을 만들어준다.

낮에는 5분에 2분씩, 밤에는 1시간에 5분씩 자동으로 흐른다.

▲펫킷 챠밍 스마트 정수기.(사진제공=롯데홈쇼핑)

원본보기
배변도 골칫거리다.
‘리터로봇 오픈에어(70만 원대)’는 고양이만을 위한 전용 자동 화장실.
고양이가 용변을 보면 3, 7, 15분 후 자동으로 청소를 시작한다.
제법 고가 상품이지만 반려묘 키우는 고객들 수요가 높은 편.
▲리터로봇 오픈에어.(사진제공=롯데홈쇼핑)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83960#csidxd6b784d5d2b0acaac7ba79ebe06c657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