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2일(목), 전남 순천 일원에서 제7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유럽 영화 <푸른 심장>으로 문을 연다.
유럽의 마지막 자연 하천이 남아 있는 발칸반도를 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노력과 투쟁을 담아낸 저항 영화.
브리튼 카유에트가 연출했다. 올해부터 동물을 넘어 환경과 생태까지 주제를 확대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심혈을 기울여 선정한 개막작.

제7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막작 <푸른 심장>(연출 브리튼 카유에트)

이를 추천한 박정숙 영화제 총감독은 “갯벌과 습지를 지켜온 순천시민들 모습이 <푸른 심장>에서 발칸반도 강을 지키기 위한 주민들 모습과 겹친다”면서 “그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순천 역시 지구의 모든 생명체들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도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이번 개막작에 담았다”고 밝혔다.

<푸른 심장>에 이어 박 총감독과 박혜미 프로그래머는 5편의 다른 영화도 추천했다.

먼저 유명한 환경사진작가 크리스 조던의 <알바트로스>. 알바트로스(Albatross, 신천옹 信天翁)는 대양을 건너 다니는 큰 새. 작가는 2009년부터 수년간 북태평양의 미드웨이 섬에서 벌어지는 알바트로스의 비극을 전하고자 알바트로스 한 마리의 탄생부터 죽음에 이르는 전 과정을 카메라에 담았다.

<알바트로스>(연출 크리스 조던)

특히 이 영화를 만든 크리스 조던의 사진전도 순천대학교 국제문화컨벤션관에서 열린다. ‘크리스 조던: 아름다움 너머'(8월 16일~9월 15일)란 타이틀로 그의 작품세계를 입체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

다음은 임진평 감독 <개와 고양이를 위한 시간>이다.
도시가 재개발되며 사람들은 떠났지만, 그렇게 버려진 개들은 산으로 올라가 들개 무리가 되어버리는 상황을 그린 작품. 울긋불긋 네온사인이 요란한 도시에 들개떼가 출몰하는 아이러니한 국면. 감독은 이들을 찾아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을 찾아 나서는데….

영화제 기간 중 23~25일 순천 영화제의 거리에서 진행되는 ‘유기동물 입양캠페인’과도 연결돼 ‘동물과의 공존’이란 큰 문제의식을 던져주는 작품이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시간> 감독: 임진평

다음은 <설악, 산양의 땅 사람들>(연출 이강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지난 4년간의 논란을 다룬다. 우리 인간의 편의와 이익이 자연의 생태적 조화와 충돌할 때 우리들이 어떤 선택을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성찰하게 한다.

<설악, 산양의 땅 사람들>(연출 이강길)

애묘인 아사코 유시오가 연출한 일본 영화 <캣 피플>도 있다.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는 ‘공존’과 ‘공생’의 방법을 찾으려는 집사의 헌신을 그린 작품. 

<캣 피플>(연출 아사코 유시오)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는 코믹 영화도 있다. 개성 넘치는 다양한 동물들이 스포츠에 도전하면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엮은 <니콜라스 드보 단편선>. 영화 제목에 나온 드보 작품.
덩치 커다란 코끼리가 텀블링을 하고, 목이 기다란 기린이 물로 다이빙을 하고, 동작이 한없이 느린 달팽이가 유연하게 춤을 춘다. 누군들 상상이나 해봤을까? 하지만 너무 놀라지는 마시라. 상상을 초월한 동물들의 활약상이 애니메이션으로 가능한 일이니…

<니콜라스 드보 단편선>(연출 니콜라스 드보)

한편, 사람과 동물부터 자연과 생태까지 넘나들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전체 무료로, 오는 26일까지 전남 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