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반려동물들에 곤충 사료도 먹일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

곤충 단백질에 대한 의학적인 호평이 이어지면서 미래식량의 하나로 새롭게 받아들여지고 있어서다.

영국 수의사협회(BVA)는 최근 “곤충 단백질로 만든 사료가 최고급 고기 사료보다 반려동물에 더 좋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 일부 반려인들은 아직 내켜 하지 않지만, 이미 많은 반려인들이 “곤충 단백질이 전통적 사료를 대체할 수 있는 보다 친환경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

사이먼 도허티(Simon Doherty) BVA 회장은 27일 BBC를 통해 “반려동물에 곤충 단백질을 줄 수 있다는 건 미래에 정말 멋진 일이 될 것”이라 말했다.

그는 이어 “곤충이 반려동물 사료에 쓸 수 있는 대체 영양소를 제공할 것이란 사실은 그것 자체가 이미 훌륭한 기회(a fantastic opportunity)”라며 “토양과 물을 고갈시키지 않고, 기후변화를 악화시키지도 않을 식재료를 찾는 것은 정말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도허티 회장은 또 “채식주의자 애묘인의 경우, 곤충 단백질은 특히 매력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고양이들은 타우린이라는 필수아미노산이 필요한데, 타우린이 육고기나 생선에도 있지만 곤충들에도 있기 때문.

곤충 사료 제조업체 ‘요라(YORA)’의 윌 비셋(Will Bisset)도 “나처럼 채식주의자들은 나의 원칙과 개 고양이에게 주는 식단 사이에서 늘 고민할 수 밖에 없다”며 “곤충 단백질을 먹이는 것은 원칙과 영양 사이의 격차를 메우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사실 양어장이나 닭오리 농장 등에선 곤충 사료가 이미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고, 영국의 일부 회사들은 곤충 단백질이 40%나 함유된 반려동물 사료 간식을 이미 팔고 있다.

농장에서 대량으로 양식하는 곤충들은 대개 사람 음식물 찌꺼기를 먹고 자란다. 
세계 최대 곤충농장으로 알려진 네덜란드 프로틱스(Protix)에 따르면 곤충 단백질 1kg을 얻기 위해선 소 농장에 비해 땅은 2%, 물은 4%만 있어도 된다. 번식력도 뛰어나 2주 정도면 곤충 1톤을 얻을 수 있다. 게다가 비료나 살충제도 필요 없고, 손실률도 엄청 낮다. 

프로틱스 창업자 키즈 아츠(Kees Aarts)는 “전 세계적으로 우리 인류는 (육류를 얻기 위해) 지구를 고갈시키고 있다. 물론 사람들 먹을 단백질도 계속 얻어야 한다. 그래서 우리에겐 대안이 꼭 필요한데, 곤충은 그런 해결책의 하나”라고 잘라 말했다.
이와 관련, 세계적으로 전체 육류 소비의 20%는 반려동물이 소비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다만 곤충 사료의 경우, 일반 고기사료에 비해 많이 비싸기 때문에 현단계에서 반려인들이 실제로 좋아할지는 미지수. 영국에서 일부 곤충 사료는 고급 브랜드 사료보다 더 비싸다. 일반 저렴한 브랜드에 비하면 무려 4배까지.

세계 최대 곤충농장 프로틱스 Protix 창업자 키즈 아츠(사진 오른쪽)가 양식곤충들을 살펴보고 있다.BBC.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