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반려동물에게 기왕이면 더 좋은 것 먹이고 싶은 마음, 반려인이라면 다 똑같다.
그래서 돈이 좀 더 들어도 수제사료 코너 주변을 맴돌며, 제품 한 귀퉁이 깨알보다 작은 설명문까지 꼼꼼하게 읽어보는 것.
“방부제 넣지 않았다”는 대목에 덜컥 지갑을 여는 것도 다 그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다는 유명 수제 사료 및 수제간식들 중 상당수가 반려인들의 눈을 속여왔다. ‘포장지엔 ‘방부제 무첨가’ 무방부제’ 라 써놓고는 실제론 소르빈산 등 화학적 보존제를 첨가해오다 이번에 한국소비자원에 적발됐다.

반려동물 사료 및 간식 코너 (* 이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

한국소비자원은 28일 “국내 유명 오픈마켓에서 판매 순위가 높은 25개 반려견용 사료와 간식들 조사한 결과,  (주)아이엠펫 ‘도기스밀 연어’를 비롯해 무려 17개 제품에서 소르빈산, 안식향산 같은 보존제들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도기스밀 연어’에선 소르빈산이 무료 6.5g/kg이나 검출됐다. ‘식품첨가물공전’의 허용 기준(3.0g/kg)을 2.2배나 넘는 수준.

그 중 “방부제 넣지 않았다”고 표시 또는 광고까지 하고 있는 제품이 15개나 됐는데, 막상 성분 조사를 해보니 그 절반 정도인 7개 제품에서 보존제가 나온 것. 보다 안전한 사료를 먹이고 싶어 하는 반려인들 눈을 교묘히 속여온 셈이다.

해당 제품은 (주)아이엠펫 ‘도기스밀 연어’는 물론, 해피팡팡 ‘양고기 수제사료’, (주)엠엔비물산 ‘피엔피 완두콩&소고기’, 펫마스코 ‘바름 과일효소 통줄기살’, 팍스푸드 ‘하루애 수제사료 황태&소고기’, (주)에이티바이오 ‘한하루 야채사료’, 팍스푸드 ‘퍼피스픽 밤&황태’ 등 7가지.

나머지 8개에서는 그 어떤 방부제도 나오지 않았다. 그나마 양심적인 것 같아 그 브랜드들을 꼼꼼히 살펴보았다.

메이드코어 ‘와구와구펫 수제맘마닭’, (주)펫마스코 ‘프레쉬노크 닭고기’, (주)하이독 ‘바프치킨 고구마’, 거성푸드 ‘네추럴펫스낵 닭발스낵’, 도그쿡 ‘돼지귀 치킨말이껌’, 펫푸드온(주) ‘닭가슴살육포’, 힐링펫 ‘쪽득오리육포’ 등이다.

이어 25개 제품 전체에 대한 위생 안전조사 결과, 수분 함유량이 높은 제품군의 1개 제품에서 세균과 대장균이 나왔다. 동물성 단백질이 들어있는 냉동사료 일부 제품에서도 세균과 대장균이 검출됐다. 하지만 어느 정도 이상 나와야 위반이라는 규정이 별도로 없어 해당제품 브랜드는 밝히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 식의약안전팀 김제란 팀장은 “방부제를 첨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던 제품들의 46.7%가 표시 내용과 달랐다”면서 “냉동식품과 달리 수제 식품은 위생에 더욱 취약한 만큼 이들 제품군에 대한 위생 및 표시 기준을 보다 구체적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