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도 펫 산업은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도시화와 소득 증가로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서다.
특히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톈진 등 대도시 시민들 사이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대도시 여성 전문직 고학력 신세대

최근 반려동물 키우는 반려인들 중 여성 비율이 85%를 넘어섰다. 그것도 절반 이상이 대졸 이상의 고학력층. 전문직 고학력 고소득 여성들 사이에 개나 고양이, 한 마리쯤은 기르는 것이 자연스러운 트렌드로 완전히 자리 잡았다는 의미다. 특히 1980년대 이후 출생한 세대에서 반려동물 키우는 비율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사료와 미용서비스, 동물 장난감 시장 등 관련 산업 규모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애견카페는 물론 대형 반려동물 리조트도 생겨났다.

스파(SPA) 등 고급 서비스 비중도 꾸준히 늘어났다. “반려동물이 호강하면 나도 기분이 좋아진다”면서 돈을 아끼지 않는 것. 명절이 오면 동물호텔이 만실을 기록한다. 고향에 동물을 데려갈 수 없는 고객들이 몰려들어서다.

죽은 동물을 떠나보내는 방식도 완전히 달라졌다. 동물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르는 쪽으로 문화가 완전히 바뀌었고, 장례식장 근처엔 비석까지 갖춘 묘지들이 즐비하다.

반려동물 연간 비용 95만원

그런 흐름을 반영, 중국의 반려동물 산업은 2010년부터 2016년 사이 49.1% 성장했다.”모든 산업 중에 가장 빠른 성장세”(중국 국가통계국 NBS)라 할 만큼 눈부신 속도다.

그렇다면 반려동물 한 마리를 키우는 데 중국은 얼마나 들까? 
중국 펫페어아시아(Pet Fair Asia)와 반려동물 전문 소셜네트워킹 사이트 거우민(Goumin)은올해의 경우 약 95만 원(5천5백61위안) 정도 드는 것으로 예측했다. 작년보다 10.9% 정도 더 많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반려가구당 연간 비용을 173만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월평균 14만4천원.

2019년 펫시장 34조4천억원

그래도 사람 인구만 14억 명이 넘는 중국이다. 거기서 중국인들은 개 5천500만 마리, 고양이 4천400만 마리를 기른다. 올해는 합해서 1억 마리를 거뜬히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시장 자체가 워낙 큰 것이다.

그래서 올해 전체 펫 시장 규모는 약 34.4조 원(2천24억 위안). 우리나라 3.4조 원 시장에 비하면 10배가 넘는다. 개는 약 1천244억 위안, 고양이는 780억 위안 정도인데, 그 증가 속도는 고양이 산업(19.6%)이 개 사업(17.8%)을 이미 앞질렀다.

이에 따라 최근 중국 펫 시장에선 귀여운 고양이 모델이 등장하는 광고가 큰 인기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Weibo)에서도 클라우드 고양이 기르기’가 최고의 핫템. 누리꾼들이 재미 삼아 고양이 사진과 동영상을 보고 즐기는 것으로, 우리의 ‘뷰니멀(view-nimal) 현상’과 비슷하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