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이 반려인의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속설을 뒷받침하는 연구가 속속 나오고 있어 화제다.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캐롤라인 크레이머(내분비학과 부교수)는 미국심장협회지에 반려동물이 반려인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등 전세계 약 40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반려견을 키우는 그룹의 사망률이 키우지 않는 그룹보다 무려 24%나 낮았다.  

심혈관 질환 개선에 탁월한 효과 보여

스웨덴에선 반려견을 기른 후 심장 마비, 뇌졸중 등의 심장혈관계 질병 환자들의 사망률이 27%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특히 1인 가구의 경우 그 차이가 더 컸다(33%).

또 반려견주들이 비반려인에 비해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이 약물만큼이나 혈압을 낮추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보인 것.

우울증 예방에도 효과 있어

우리나라에선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조성일, 민경덕)과 수의과대학(조성범, 김우현) 공동 연구팀이 반려견을 키우는 20∼30대 6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반려견을 키우면 우울증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반려견 그룹의 경우 그 효과가 비반려견 그룹에 비해 3.19배나 컸다.

건강한 생활 습관을 가지는 데 큰 도움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유타 허메인 소사이어티’에 따르면 반려인들은 비반려인들에 비해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주기적으로 운동을 하며 야외활동을 하는 경향을 보였다.

또 영국 리버풀대학교 캐리 웨스트가스(Carri Westgarth) 연구팀은 반려견을 키우는 그룹과 키우지 않는 그룹의 운동량을 비교했다. 그 결과,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이 매주 200분 더 걷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안과 스트레스 감소 효과

반려동물이 마음에 안정을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반려동물을 기른 후로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아동의 증상이 완화된 것.

노인, 1인 가구에게 있어 반려동물은 사회와 단절되지 않도록 해 주는 연결고리이기도 하다. 반려동물을 돌보는 과정에서 보람과 유능감을 맛볼 수 있는 것.

미국 질병관리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는 “반려견이 아동의 사회적, 감정적, 인지적 발달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