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에서 20년째 동물들과 함께해온, 한 수의사가 우리나라 산과 들의 야생동물들을만난 감상을 책에 담았다.
신간 <길 위의 동물을 만나러 갑니다>(창비)는 최종욱 수의사가 지리산 둘레길부터 담양, 경주, 우포늪까지 우리 국토 곳곳을 돌아다니며 야생동물들을 관찰한 기록.

오랫동안 동물과 동고동락한 수의사답게 저자의 감각은 동물을 향해 예민하게 열려 있다. 등 뒤에서 스르륵 지나가는 족제비의 움직임, 겨울 산 눈길 위에 찍힌 산토끼의 발자국 등 평범한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쳤을 동물들의 존재가 저자의 섬세한 시각을 통해 우리 앞에 소개된다.

저자는 야생의 모습을 계절의 순서에 따라 담고 있다. 봄에는 겨울잠에서 깨어난 다람쥐가 움직임을 시작하고, 오월이 되면 귀한 새의 하나로 알려진 후투티가 눈앞에 나타난다. 가을이 되면 메뚜기들이 짝짓기를 시작하고, 겨울이면 순천만에서 만나는 흑두루미를 통해 생명력을 느낄 수 있다. 계절에 맞게 살아가는 동물들의 모습은 우리의 생태 감수성을 깨우기에 충분하다.

최종욱 수의사는 단지 동물들을 눈으로 관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마음으로 그들을 받아들인다. 사소한 동물 움직임에서도 의미를 찾고 그 삶을 상상하며, 어떻게 그들과 공존할 것인지 조심스럽게 고민한다.

그의 동물을 대하는 태도는 자연을 아끼는 마음으로 이어져 읽는 이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