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 ‘Peter’sburg) 출신의 털 없는(bald-편집자 주) 고양이”라는 뜻에서 ‘피터볼드’라는 이름이 붙었다. 

털 없이 매끈한 몸에 유난히 작은 얼굴, 무척 큰 귀, 아몬드 모양의 눈, 쐐기 모양의 코 때문에 멀리서도 눈에 띈다. 하지만 알고 보면 털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아주 짧고 가느다란 솜털이 몸을 뒤덮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고양이 5위(약 104~520만원-편집자 주)에도 랭크된 희귀 고양이다.

사진 출처:pxhere털 날림이 없는 대신 추위와 더위에 민감해 섬세한 돌봄이 필요하다. 그래서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피지 관리를 위해 물수건이나 부드러운 천으로 눈곱, 귀, 몸 등을 자주 닦아주는 것이 좋다.

영리하고 호기심 많으며 친화력이 좋다. 매 순간 묘주를 따라다니고 개에 비견될 만큼 주인에 대한 애정이 크고 충성심이 높은 품종.

아이들은 물론, 다른 동물과도 잘 어울린다. 아이가 있거나 이미 다른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가정에도 안성맞춤.

피터볼드는 1994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Saint ‘Peter’sburg)에서 수컷 돈스핑크스(돈스코이)와 암컷 오리엔탈 쇼트헤어를 교배해 태어났다. 1996년에는 러시아고양이연맹(SFF)에 등록됐고, 1997년에는 국제고양이협회(TICA)에 정식으로 등록됐다.

[요약]
원산지 : 러시아
성격 : 활발하고 호기심 많으며, 사람을 좋아한다.

평균 몸무게는 4.5kg 정도, 평균 수명은 12~15 살.

[건강 체크포인트]
털이 짧기 때문에, 특히 체온 유지와 피부병에 신경 써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