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의사회가 올해 사업계획 대비 업무 성과로 ‘방역정책국’ 정규조직화 등을 꼽았다.

김옥경 회장은 19일 경기도 성남시 수의과학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수의계와 정부, 농가가 단합해 단기간에 근절시켰다”고 밝혔다.

김 회장에 따르면 방역정책국이 한시 조직에서 영구 조직이 되면서 이번 ASF 사태 때 신속한 예방이 가능했다. 그는 “질병 확산 방지는 신속이 생명인데 이번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질병을 막을 수 있었던 것은 전문화된 방역시스템의 성과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회는 농림축산식품부에 방역정책국 상설기구화를 건의했고 지난 6월 정규조직으로 승격됐다. 이와 함께 방역정책국에 반려동물 보호자를 위한 동물의료 정책 담당조직 신설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또한 회는 △시·군 수의직 확보 △가축질병 치료보험 시범사업 철저 △발의된 수의사법 개정에 대한 대응 △수의학교육인증 의무화 추진 △수의사회 발전을 위한 기틀 마련 △회장 직선제 준비 등을 올해 성과로 들었다.   

구체적으로 농식품부에 수의 5급 임용 요청을 건의하고 가축질병치료보험의 시범사업을 위해 법안 논의 등을 진행했다.

진료비 공시제에 대해서는 진료항목 표준화를 전제로 빈도수가 높은 진료항목에 한해 동물병원 규모에 따라 순차적으로 동물병원 진료비 게시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회는 밝혔다.

특히 수의사회 발전을 위한 기틀 마련과 관련해서는 수의사 출신 변호사 2인에게 의뢰해 수의사법 개정안 목적에 ‘동물복지 증진’을 추가하는 등 동물에 대한 인식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동물보건사와 관련, 수의사의 지시 하에 보조 역할을 하는 것으로 제한해 채혈 등 침습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자가 진료를 막아 동물들의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회는 내년 1월 15일 첫 회장 직선제 투표를 앞두고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 회장은 “내년 3월부터 새로운 회장이 업무를 맡게 되면 수의계와 보호자들과 더 많은 소통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