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otimes

고막 안쪽에 있는 속귀에 염증이 생긴 상태다. 바깥쪽 귀에 생긴 외이염(外耳炎)이 제대로 치료되지 못해 안쪽 귀까지 번져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증상]

증상 또한 외이염과 거의 흡사하다. 귀 입구가 붉게 변하며, 머리를 흔드는 행동을 자주 하고 귀를 긁기도 한다. 또 귀에서 냄새와 고름이 난다.

더 나아가 안구 함몰, 안진(눈의 흔들림), 메스꺼움, 구토, 발열 증상도 보인다.

안쪽 귀가 청력과 균형감각을 담당하는 기관인 만큼 여기 염증이 오래가면 청력을 잃을 수도 있다. 또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럽고 비틀거릴 수 있다.

심한 통증 때문에 무기력한 모습이 자주 보인다. 특히 귀 주변을 건드리면 예민하게 반응한다. 심할 경우, 안면 신경계 손상으로 인한 안면 마비가 올 수 있다.

[원인]
가장 흔한 원인은 외이염 악화에 의한 것이지만, 그 외에도 유전, 기생충 혹은 박테리아 감염, 곰팡이, 아토피, 약물 반응, 면역력 저하 등이 있다.

또한 외상이나 귀의 종양, 흙이나 먼지 등 이물질이 침투해 발생할 수도 있다. 

COCOTimes

[치료]
염증의 원인이 되는 세균이나 곰팡이 제거를 위해 항생제와 항진균제, 소염제를 투여한다. 코르티코 스테로이드는 통증과 부기, 고름 등을 가라앉히는 데 도움이 된다.

염증이나 감염이 내이(內耳)로 이동하지 않는 한 외이염과 중이염은 일반적인 치료만으로도 충분하다. 하지만 중이염 증상이 심할 경우엔 외과적 수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예방]
지나치게 자주 귀를 청소해주는 게 오히려 귀에 손상을 줄 수 있다. 귀지가 많다싶을 때 한 번씩 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귀가 늘어져 있어 귓구멍을 덮고 있는 견종은 목욕 후 귓속을 잘 말려주는 게 필요하다.

하지만 고동색 귀지가 보이거나 귀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하면 외이염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외이염이 진단되면 무조건 초기 단계에서 치료해주는 것이 중이염으로 악화되지 않는 비결. 

COCO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