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황, 울금에 들어 있는 ‘커큐민'(Curcumin)은 항산화와 항염에 도움을 준다. 특히 몸의 염증을 줄이고,  혈관 청소나 다이어트,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해서 최근 인기다. 
그래서 개와 고양이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서도 강황과 울금을 넣은 건강식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펫푸드 전문가 양바롬 원장(수의사, 양바롬펫푸드클리닉)은 19일 인천 부평구 ‘반려동물 교양강좌’에서 ‘개절밥상-건강한 겨울나기’라는 주제로 겨울철 반려견의 식단에 적용하면 좋은 식재료와 레시피를 소개했다.

지난 12일, 역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 ‘개와 고양이, 사료에서 자연식까지’ 특강을 통해 “아이들 비만을 막으려면 사료도 칼로리 계산을 하고 주라”고 강조하던 양바롬 원장의 제2탄.

COCOTimes

그는 “알레르기 같은 반려동물의 피부 문제는 식재료 하나만 바꿔줘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다”며 “반려동물도 사람처럼 먹는 것에 따라 몸의 상태가 변화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겨울철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한 식재료로 강황과 울금을 소개했다. 둘에 공통으로 들어있는 커큐민은 만성질환 예방 및 치료에 시너지 효과를 주는 핵심 성분이다. 또 항산화와 항염작용에도 도움을 줘 항균, 항암, 치매 예방, 다이어트, 노화 억제 등에도 효과적.

강황과 울금은 생김새가 비슷한 생강과 식물. 양 원장은 “강황은 인도에서, 울금은 한국에서 재배되는 차이가 있다”면서 ” 한의학적으로도 강황은 따뜻한,  울금은 서늘한 성질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국에서 재배되는 울금이 인도 강황보다 커큐민 성분이 조금 더 많은 것으로 알려진다. 울금은 특히 소화 장애를 해결하고 피를 맑게 하는 효능이 있어 수의학에서도 반려견의 위궤양, 당뇨 등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강황

 울금

양 원장은 울금을 활용한 반려동물 건강식 레시피 2가지를 추천했다.
‘첫째는 고기를 삶을 때 울금을 넣어 함께 삶는 방법이다. 고기 지방 성분이 울금의 영양소 흡수율을 높여준다 해서다.

둘재는 ‘채소 젤리’. 울금 육수에 한천 가루를 넣고 코코넛오일에 볶은 채소를 넣어 젤리를 만들어주면 강아지에게 좋은 간식이 완성된다.

“다만 한 번에 많은 양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그는 “둘 다 맛이 맵고 쓰고 자극적이기에 매일 조금씩 꾸준히 주는 것이 좋다”며 “강황과 울금을 반려견 몸무게 2㎏당 1g 이하로 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피가 잘 멈추지 않아 지혈이 어려운 반려동물에게 먹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반려동물에 따라 영양소 요구량과 에너지 요구량이 달라지기 때문에 반려동물 특징에 맞게 식단을 짜는 게 중요하다”고 그는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