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고양이섬 ‘쑥섬’의 고양이들을 위한 겨울집이 설치됐다.
(사)동물구조119(대표 임영기)는 ‘윈터캣(winter-cat)프로젝트’ 지원으로 쑥섬에 고양이 겨울집 10개를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남 고흥에 있는 ‘애도'(艾島)라는 섬은 쑥이 많아 ‘쑥섬’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 이 섬에는 개와 닭, 무덤 등 3가지가 없지만, 15가구 20명 주민들보다 많은 40여 마리 고양이들이 함께 살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섬 주민들이 고양이들과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고 있다. 마치 일본의 유명한 고양이섬 ‘아오시마'(靑島)처럼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성지(聖地)가 돼가고 있는 것.

동물구조119는 올해 초부터 쑥섬 주민들과 함께 ‘고양이와 사람이 공존하는 마을’로 만들기 위한 본격적인 프로젝트를 전개해 왔다. 른바 ‘쑥섬쑥섬프로젝트’. 급식소 설치부터 중성화 수술을 통한 개체 수 조절, 개체별 건강 체크, 사료 지원 등.

영기 동물구조119 대표는 “지난 10월 중성화 수술(TNR)을 통해 고양이들 50%는 중성화돼 있다”며 “내년 3월 다시 제2차 중성화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쑥섬은 ‘한국 최초의 고양이섬’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앞으로 더욱 철저히 관리되고, 사랑받는 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쑥섬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동물 학대나 유기 행위, 쓰레기 투기 등을 하지 않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