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는 강아지에게 주면 안 되는 것으로 인식된 음식들이 반려견 전용으로 속속 출시돼 눈길을 끈다.

특히 사람들만 끼리끼리 먹던 치킨, 피자, 햄버거까지. 심지어 맥주에 소주, 커피도 있다.

“치맥도 피맥도 혼자 먹기 미안했는데, 이젠 함께 먹어보자”며 반려인들이 만세를 부르고 있는 이유다.

야식으로 즐겨먹는 치킨.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제품이 출시돼 화제다. 치킨플러스는 최근 닭가슴살 원료 기반으로 아마씨 성분을 추가한 ‘댕댕이치킨’을 개발했다.

댕댕이치킨은 닭다리 제형으로 반려견의 건강에도 좋은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며 아마씨는 변비에 도움이 되는 효능이 있다.

 

미스터피자의 ‘미스터펫자’는 ‘치즈블라썸스테이크’ 및 ‘페퍼로니’ 피자와 동일하게 디자인돼 마치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같은 피자를 먹는 느낌을 준다.

소화가 어려운 밀가루 대신 쌀가루로 도우를 빚었고 유당분해능력이 없는 동물도 먹을 수 있는 락토프리 무염 치즈를 사용했다. 여기에 쇠고기, 고구마, 닭가슴살 등 반려견이 좋아하는 식재료를 추가했다.

 

이 밖에 버거킹은 햄버거 배달서비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반려견 간식 ‘독퍼'(Dogpper)를 내놓았다. 버거킹 인기메뉴 ‘와퍼’의 불맛을 느낄 수 있는 반려견 간식. 방부제를 넣지 않은데다 비타민믹스, 미네랄믹스, 인산칼슘 등 영양성분을 강화했다.

 

또 미국 스타벅스 일부 매장에서는 휘핑크림이 든 ‘퍼푸치노'(Puppuccino)가 있어 애견인들 사이에 영상이 공유되기도 한다. 시크릿 메뉴라 하지만, 어느새 입소문이 나서 유명세를 탔다.  휘핑크림으로 만든 퍼푸치노도 있지만, 펫밀크로 만든 ‘퍼푸라떼'(Puppulatte)도 있다.

 

피자, 치킨을 먹을 때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이 맥주다. 밀맥주 브랜드 호가든을 들여오고 있는 오비맥주는 반려견 전용 무알코올 맥주 ‘펫비어’를 한정 출시하기도 했다.

반려견 전용 ‘펫비어’는 오렌지 껍질이 재료로 사용되는 호가든에 영감을 받아 제품에 오렌지향 첨가물을 비롯해 고구마, 옥수수, 보리 등을 첨가해 고소한 맛과 향을 낸 문구로 애견인들을 웃음 짓게 한다.  

 

강아지 수제간식을 만드는 트릿테이블은 강아지도 마실 수 있는 ‘멍소주’를 내놓았다. 소주병 모양에 떡하니 ‘소주’란 이름을 붙였다. 강이지를 위한 수제간식 ‘무뼈닭발’과 함께 내놓은 아이디어 상품. 

그렇다고 진짜 소주는 아니다. 실은 ‘비타민 음료’. 국화, 고구마향 등을 첨가해 강아지들이 좋아하게 만들었다. 식수 대신 먹일 수도 있다.

 

어쨌든 식사나 야식을 먹을 때 옆에 앉아 애처로운 눈빛을 보내는 강아지들에게도 먹일 수 있는 음식이 이제 생겼다는 건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