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20세 장수시대입니다나이가 들면 아이 몸 상태가 달라지는 만큼집 환경도 그에 맞춰줘야겠지만 집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치료법도 반드시 알아야 할 필수 지식인 거죠.”

수의사 김석중(서울 센트럴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은 그는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고양이 박람회 ‘2020 케이캣페어(K-Cat fair)’에서 고양이의 건강한 관절을 위한 케어법을 강의했다.

그는 우선 나이 든 고양이가 언제부턴가 화장실 가길 불편해하거나캣타워 타는 걸 싫어한다 만성 관절염을 의심해볼 만하다고 지적했다.


집에서 이런 증상을 체크해볼 수 있는 요소는 몇 가지 있다먼저 몸이 불편하니 움직임이 줄어들고관절이 아프고 염증이 생겼으니 그루밍도 싫어한다.

또 있다점프나 캣타워그렇게 좋아하던 낚시 장난감 노는 것도 거부한다심지어 집사가 핸들링을 해주거나 빗질 해주는 것도 싫어한다.

만성 관절염 진단을 받으면병원에선 ‘PRP 주사나 콜라겐 관절 주사를 준다또 몇 가지 물리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레이저 물리치료는 물론 크라이오 테라피’(Cryo therapy), ‘아시시 루프’(Assisi Loop; 전자기 치료기등이 그것.

하지만 집에서 할 수 있는 것도 있다김 원장은 마사지온찜질스트레칭냉찜질 등을 할 수 있다면 집에서도 얼마든지 아이 몸 상태를 나빠지지 않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집 환경을 조금 바꿔줄 필요가 있다푹신하고 안락한 잠자리미끄럽지 않은 바닥오르내기기 편한 계단규칙적인 발톱 손질과 브러싱 등모두 아이의 통증과 불편함을 해소하는 데 초점을 맞춘 노하우들이다.

이어 뭉친 근육을 풀어주는 마사지가 있다근육을 그 결대로 주물러주되 10분 이상 계속해주는 것이 맞다아이가 아파하면 효과가 없으니 부드럽게 해주는 것이 필수.

스트레칭은 근육이 수축하는 반대 방향으로 진행하는 것이 핵심이다예를 들어 허벅지의 경우다리를 척추와 수평 되게 쭉 펴주었다가풀어주는 것을 다섯 번씩 반복한다스트레칭을 해줄 땐 한 동작마다 15초 정도는 유지해주는 것이 비결.

온찜찔은 주로 만성 질환인 경우에 필요하다찜질 팩을 전자레인지에 대략 30초 데운 후 아픈 환부에 10~15분 정도 대주는 것마사지와 함께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다만근육을 다쳐 아파할 때는 온찜질이 오히려 안 좋다증상을 오히려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어서만일 그런 경우라면약 닷새 정도 지난 후에 해주면 좋다.

반면 냉찜질은 주로 급성 질환일 때 적용한다아이스 팩을 수건으로 한 겹 둘러싼 후 환부에 10~15분 대주면 된다.,특히 마사지나 스트레칭을 해줘도 아이가 자꾸 아파할 때는 그 부위에 염증이 있는 것이므로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맞다.

그래도 뭐니 뭐니 해도 체중을 먼저 줄이는 게 나이 많은 노령묘에겐 도움이 된다관절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 먼저이기 때문김 원장은 갈비뼈 허리 배 등에 불룩하거나 살이 많이 쪄 있다면 비만하다는 것이라며 그 정도에 따라 조금씩 몸무게를 줄여나간다고 조언했다.

먼저 비만도를 20%, 30%, 40% 나눈다예를 들어 갈비뼈가 잘 안 만져지고잘록했던 허리 라인이 없거나 일직선이라면 비만도가 20%쯤 되는 것그는 매주 1~2% 정도 감량한다 생각하고 천천히 진행하라” 했다이때 간식은 완전히 중단하고, 사료도 이전보다 10% 정도 줄이는 것이 좋다.

김 원장은 이어 관절 건강을 위한 기능성 영양제도 때론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시중에 나와있는 글루코사민콘드로이틴오메가 지방산, 초록홍합 등도 괜찮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