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다시 검사를 실시한 결과, 또다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앞서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 환자 반려견의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검사해 본 결과, “낮은 단계의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다음날 다시 조사한 결과, 또다시 같은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것.

연구실 책임자인 창수콴(Chuang Shuk-kwan) 박사는 “반려동물을 검역소에 보내 관련 테스트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자의 반려견에 대한 검사를 계속할 것이며, ‘음성’ 반응이 나올 때까지는 집으로 돌려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았지만,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스탠리 수의학 센터(Stanley Veterinary Center) 마이클 브래들리 (Michael Bradley) 박사도 “개와 고양이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당황해할 필요가 없습니다. 바이러스가 개, 고양이 또는 다른 가축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습니다. 개는 (전염이 아니라) 환경 오염으로 인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수 있습니다.” 

즉, 반려동물이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동안 바이러스가 입이나 몸에 묻어있을 수 있었다는 것.

한국수의임상포럼(회장 김현욱) 역시 28일, “설사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해도 반려견의 감염으로 확정할 수 없다”며 “감염된 보호자가 재채기 등의 분비물을 반려견에 묻힌 경우 면봉 등을 통한 반려견의 검체 채취 과정에서 보호자에게 배출된 바이러스가 단순 검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이어 “반려견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 사람에서와 마찬가지로 발열, 식욕부진, 기력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했다. 즉, ‘폐렴’ 같은 특이 소견이 나타난다는 것. 하지만 “홍콩 당국이 밝힌 바로는 반려견은 아무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감염이라 확정할 수 없다”는 것이 한국수의임상포럼의 결론.

한편, WHO는 “반려견 등과의 접촉 후에는 비누로 깨끗이 손을 씻을 것”을 권고했다.

관련기사
Coronavirus: quarantine recommended for pets of Hongkongers with Covid-19 as Pomeranian tests positive a second time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구독  
알림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