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OTimes
최근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약한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개와 고양이도 감염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개·고양이가 잘 걸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코로나’ 이름만 같을 뿐 유형이 다르다며 걱정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4일 수의계에 따르면 개·고양이에게서 발생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같은 종끼리만 전염된다. 즉 강아지는 강아지에게만, 고양이는 고양이에게만 감염시킨다.

개·고양이에게서 발생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알파’형이고 사스와 메르스의 사촌격인 코로나19는 ‘베타’형이라 이종간 감염이 발생할 확률은 거의 없다는 것이 수의사들의 설명이다. 실제 사스와 메르스 때도 개, 고양이의 감염 사례는 없었다.

바이러스 형태가 왕관을 닮았다고 해서 ‘코로나’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런 형태의 바이러스는 변이가 잘 된다. 코로나19도 야생동물로부터 변이돼 사람들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개·고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보고는 없다. 이번 홍콩 반려견 사례도 체내 ‘감염’이 아닌, 바이러스가 털 등에 묻어 약한 양성 반응을 보였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렇다면 개, 고양의 코로나바이러스는 어떤 것일까?

개들이 잘 걸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코로나 장염’이라고 불리며 감염되면 주로 위장염이 발생한다. 전염성이 강해서 1마리가 감염되면 체액, 분변 등을 통해 주변 개들에게 순식간에 전염된다.

개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침을 많이 흘리고 식욕부진, 구토, 무기력 등 증상을 보인다. 심하면 폐사하기도 한다. 특히 어린 강아지에게서 잘 발병하기 때문에 예방주사를 반드시 맞혀줘야 한다. 감염돼도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면 8~10일 이내 회복되는 질병이다.

고양이가 잘 걸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전염성 복막염’으로 불린다. 이 병에 걸리면 배에 복수가 차서 식욕부진, 체중감소 등 증상을 보인다. 길고양이가 아닌 실내에서 단독 생활을 하는 고양이도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COCOTimes

COCOTimes

고양이에게서 발병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변이가 심한 편이다. 개들과 달리 백신예방이나 치료가 쉽지 않아 걸리면 대부분 폐사한다. 이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린 고양이들과 접촉하지 않게 하고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이다.    

임희수 헬릭스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은 “코로나19와 강아지, 고양이가 걸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유형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반려동물이 코로나 감염 숙주로 작용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다만 코로나19 확진자의 바이러스가 강아지의 털 등에 묻어서 옮겨질 수 있으니 반려동물과 접촉하기 전 손 씻는 습관을 들이고 강아지도 잘 씻겨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비록 유형이 다르기는 하지만 반려동물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위험하다”며 “강아지는 1년에 한번 예방접종을 하고, 바이러스가 열에 약하니 장염에 걸리면 병원 치료를 하면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했다.

특히 “고양이는 애초부터 다른 감염 개체와 마주치지 않도록 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구독  
알림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