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학 수의사 왕태미의 두번째 책이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에 이은, 또 하나의  ‘영양학 바이블’.

“사료는 튀긴 음식 같은데 우리 강아지에게 평생 먹여도 괜찮을까?” 또는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고기 대신 사료를 먹여도 괜찮을까?” 같은 반려인들의 궁금증을 자세히, 그리고 쉽게 풀어냈다.

사실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살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이는 게 좋을지 알고 싶지만 정확한 정보를 찾기란 의외로 쉽지 않다. 그래서 왕태미는 반려동물 사료를 둘러싼 17가지 오해와 속설, 진실과 편견들을 자세히 풀어냈다. 어쩌면 우리나라 최초라 할만한  ‘사료 백과’다.

또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좌우하는, ‘수상한'(?) 성분들도 파헤친다. 출판사측은 “대한민국 1500만 반려인에게 드리는, 완벽한 섭생 지침 가이드”라며 “지난 수년을 함께 살아온, 그리고 앞으로도 오래 함께 할 반려동물을 건강한 삶으로 이끄는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왕태미 수의사가 지난 2018년 출간한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은 벌써 4쇄를 찍었다. 왕 수의사는 국립대만대학교에서 생물화학을, 서울대에서 수의학을 전공하고 미국 메릴랜드주립대에서 영양학 석사를 마쳤다. 현재 서울대 식품영양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당신의 반려동물을 잘 먹고 있나요?>. 영양학 수의사 왕태미의 두번째 책이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에 이은, 또 하나의  “영양학 바이블”. “사료는 튀긴 음식 같은데 우리 강아지에게 평생 먹여도 괜찮을까?” 또는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고기 대신 사료를 먹여도 괜찮을까?” 같은 반려인들의 궁금증을 자세히, 그리고 쉽게 풀어냈다.

사실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살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이는 게 좋을지 알고 싶지만 정확한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반려동물 사료를 둘러싼 17가지 오해와 속설, 진실과 편견들을 자세히 풀어냈다. 어쩌면 우리나라 최초라 할만한  ‘사료 백과’다.

또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좌우하는, ‘수상한'(?) 성분들도 파헤친다. 출판사측은 “대한민국 1500만 반려인에게 드리는, 완벽한 섭생 지침 가이드”라며 “지난 수년을 함께 살아온, 그리고 앞으로도 오래 함께 할 반려동물을 건강한 삶으로 이끄는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왕태미 수의사가 지난 2018년 출간한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은 벌써 4쇄를 찍었다. 왕 수의사는 국립대만대학교에서 생물화학을, 서울대에서 수의학을 전공하고 미국 메릴랜드주립대에서 영양학 석사를 마쳤다. 현재 서울대 식품영양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당신의 반려동물을 잘 먹고 있나요?>. 영양학 수의사 왕태미의 두번째 책이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에 이은, 또 하나의  “영양학 바이블”. “사료는 튀긴 음식 같은데 우리 강아지에게 평생 먹여도 괜찮을까?” 또는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고기 대신 사료를 먹여도 괜찮을까?” 같은 반려인들의 궁금증을 자세히, 그리고 쉽게 풀어냈다.

사실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살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이는 게 좋을지 알고 싶지만 정확한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그의 이번 책은 국내 최초라 할만한  반려동물 전용 ‘음식 백과’다. 누구도 정확히 알려주지 못한 반려동물의 음식과 사료에 대한 궁금증에 명쾌한 해답을 전한다.

또 반려동물 사료에 관한 대표적인 오해와 속설, 편견들을 바로잡고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좌우하는 수상한(?) 성분을 파헤친다. 출판사 어니스트북스는 “대한민국 1500만 반려인에게 드리는, 완벽한 섭생 지침 가이드”라며 “지난 수년을 함께 살아온, 그리고 앞으로도 오래 함께 할 반려동물을 건강한 삶으로 이끄는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왕태미 수의사가 지난 2018년 출간한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은 벌써 4쇄를 찍었다. 왕 수의사는 국립대만대학교에서 생물화학을 전공하고 미국 메릴랜드 주립대학교에서 영양학 석사를 마쳤다. 서울대학교에서 수의학과를 졸업한 후 현재 서울대 식품영양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우리나라 반려동물 보호자들은 강아지 고양이 ‘체중 관리’에 가장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펫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은 4일 시장조사기관 입소스(Ipsos)에 의뢰해 실시한 ‘반려동물 현황 및 건강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20~59세 남녀 12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월 2~16일 실시됐다.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 건강 중 가장 우려되는 항목으로는 ‘비만’으로 나타났다. 반려견 쪽은 23.6%, 반려묘 쪽은 그보다 높은 30.6%로 단연 1위였다.
그 다음은 ‘소화 및 배변 장애'(각각 14.5%). 그리고 ‘노령 질환’과 ‘구강 질환’도 높게 나타났다.
최우연 로얄캐닌 수의사는 “집에서 습관적으로 주고 있는 간식이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 지부터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며 “비만을 예방하고 건강 관리를 동시에 하는 방법은 산책을 하고 동물병원에 정기 방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보호자들은 평소 건강관리 중요성은 알고 있으나, 주로 예방 접종이나 반려견이 아플 때만 동물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은 연평균 4.8회로 70일에 한번꼴. △반려견이 아파서(34.7%)가 1위를 차지했으며 △예방접종(26.3%) △정기적 검진 혹은 스케일링(19.3%) △정기 구충 목적(9%)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1년에 한번도 가지 않는 비율도 13%나 됐다.
반려묘는 3.3회 방문했다. 이유는 △예방 접종(27.4%) △정기적 검진 혹은 스케일링(23.9%) △반려묘가 아파서(33.5%) 등의 순. 1년 이내 동물병원을 방문한 적이 없다는 비율은 21%.
최우연 수의사는 “아픔을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반려동물의 건강 상태를 인지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삶의 동반자가 된 반려동물에게도 주치의를 두어 예방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우, 강아지는 가구당 평균 1.3마리, 고양이는 1.7마리를 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마리 이상 키우는 다견·다묘 가정 비율은 2015년과 비교했을 때 각각 반려견 28%, 반려묘 45%가 증가했다. 최근 고양이 마릿수가 가파르게 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선호하는 강아지는 몰티즈’(21%), 푸들(13%), 포메라니안(4%) 순. 고양이는 코리안숏헤어(37%), 페르시안(8%), 러시안블루(8%)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로얄캐닌은 지난 1월부터 반려동물의 체중 관리를 돕는 ‘2020 반려동물 체중 관리 캠페인’을 벌여왔다.

포털사이트 ‘다음'(Daum)의  ‘강사모'(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 카페지기 최경선 대표가 책을 냈다. <펫로스- 하늘나라에서 반려동물이 보낸 신호>(박영사).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펫로스, 또는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은 사랑하는 아이를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이나 고양이별로 떠나보낸 후 반려인이 느끼는 극도의 상실감. 아이를 잊지 못해 허전한 마음을 달래지 못한 반려인들이 한동안 우울증을 앓기도 한다.
그래서 이들은 떠나간 아이도 우리를 기억하는 지 궁금해 한다. 우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 지, 그리고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 고양이별에서도 우리를 찾을 수 있는 지…
저자 최경선의 대답은 “그렇다”이다.  “우리가 사랑하던 사람들이 모두 그렇듯 동물들 영혼 또한 모든 것을 알고, 보고, 듣는다”는 것.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지만 ‘영혼’이란 다른 형태로 존재하고 있을 뿐.
그는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것은 직접 낳은 아이를 잃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모든 것을 돌봐 주고, 반려동물은 보호자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니 때론 더 힘들기까지 하다”며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반려동물들이 저 세상으로 넘어갈 때에도 그들은 우리와 함께 나눈 사랑으로 연결돼 있다”며 “사랑은 사람과 동물을 이어 주는 굉장히 강력한 힘”이라 강조했다. “아이들이 우리와 지구에 함께 있든, 다른 차원의 세계에 있든, 사랑의 힘은 절대로 파괴될 수 없다”는 것.
이어 “세상을 떠난, 다른 소중한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 역시 신호와 메시지로 우리와 소통할 수 있다”는 그는 “이 책을 통해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많은 사람들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썼다. 2월 3일 출간.
 
포털사이트 ‘다음'(Daum)의  ‘강사모'(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 카페지기 최경선 대표가 책을 냈다. <펫로스- 하늘나라에서 반려동물이 보낸 신호>(박영사).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펫로스, 또는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은 사랑하는 아이를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이나 고양이별로 떠나보낸 후 반려인이 느끼는 극도의 상실감. 아이를 잊지 못해 허전한 마음을 달래지 못한 반려인들이 한동안 우울증을 앓기도 한다.
그래서 이들은 떠나간 아이도 우리를 기억하는 지 궁금해 한다. 우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 지, 그리고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 고양이별에서도 우리를 찾을 수 있는 지…
저자 최경선의 대답은 “그렇다”이다.  “우리가 사랑하던 사람들이 모두 그렇듯 동물들 영혼 또한 모든 것을 알고, 보고, 듣는다”는 것.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지만 ‘영혼’이란 다른 형태로 존재하고 있을 뿐.
그는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것은 직접 낳은 아이를 잃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모든 것을 돌봐 주고, 반려동물은 보호자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니 때론 더 힘들기까지 하다”며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반려동물들이 저 세상으로 넘어갈 때에도 그들은 우리와 함께 나눈 사랑으로 연결돼 있다”며 “사랑은 사람과 동물을 이어 주는 굉장히 강력한 힘”이라 강조했다. “아이들이 우리와 지구에 함께 있든, 다른 차원의 세계에 있든, 사랑의 힘은 절대로 파괴될 수 없다”는 것.
이어 “세상을 떠난, 다른 소중한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 역시 신호와 메시지로 우리와 소통할 수 있다”는 그는 “이 책을 통해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많은 사람들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썼다. 2월 3일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