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0일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각본상을 포함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까지 수상하면서 영화 속 강아지들도 다시 한 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5월 개봉한 영화 기생충에는 글로벌 IT 기업의 CEO 동익(이선균 분) 가족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등장했다. 가사도우미가 펫시터(반려동물 돌보미)의 역할을 겸하며 돌봐준 강아지는 총 3마리.

푸들 종의 준이, 비글 종의 베리, 포메라니안 종의 푸푸는 사료 하나도 특정 제품만 골라 먹을 정도로 부잣집에서 호사를 누려 관람객들의 부러움을 샀다.  강아지들은 개봉 당시 귀여운 외모를 뽐내 애견인들 사이에서는 ‘가족으로 맞이하고 싶은 견종들’로 꼽히기도 했다.

한국애견협회에 따르면 귀족적인 멋을 나타내는 푸들은 영리한 머리와 명랑한 성격을 지녔다. 털이 풍성한 포메라니안은 호기심이 많고 재빠르다. 비글은 성격이 굉장히 쾌활해 악마견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순한 성격이다.

이들 견종은 영화 속에서도 특성에 맞는 모습을 보여줬다. 동익의 부인인 연교(조여정 분)는 외출을 하며 가사도우미에게 “준이(푸들)는 사방으로 마구 뛰어다녀야 직성이 풀린다”며 산책시 끈을 길게 해달라고 부탁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실 봉준호 감독은 ‘플란다스의 개’로 데뷔한 것처럼 동물을 사랑하고, 동물 복지를 생각하는 애견인의 하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벌어지는 연쇄 강아지 실종사건을 그린 코미디영화 ‘플란다스의 개’는 누군가는 개를 잡아먹고, 누군가는 개를 일상을 흩트려뜨리는 없애야할 존재로 여기고, 누군가는 개를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부조리를 다뤘다.

그는 지난해 5월 하순,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귀국하던 당시,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묻는 질문에 “제가 키우는 강아지 쭈니가 보고 싶고, 충무김밥이 먹고 싶다”고 얘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0일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각본상을 포함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까지 수상하면서 영화 속 강아지들도 다시 한 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5월 개봉한 영화 기생충에는 글로벌 IT 기업의 CEO 동익(이선균 분) 가족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등장했다. 가사도우미가 펫시터(반려동물 돌보미)의 역할을 겸하며 돌봐준 강아지는 총 3마리.

푸들 종의 준이, 비글 종의 베리, 포메라니안 종의 푸푸는 사료 하나도 특정 제품만 골라 먹을 정도로 부잣집에서 호사를 누려 관람객들의 부러움을 샀다.  강아지들은 개봉 당시 귀여운 외모를 뽐내 애견인들 사이에서는 ‘가족으로 맞이하고 싶은 견종들’로 꼽히기도 했다.

한국애견협회에 따르면 귀족적인 멋을 나타내는 푸들은 영리한 머리와 명랑한 성격을 지녔다. 털이 풍성한 포메라니안은 호기심이 많고 재빠르다. 비글은 성격이 굉장히 쾌활해 악마견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순한 성격이다.

이들 견종은 영화 속에서도 특성에 맞는 모습을 보여줬다. 동익의 부인인 연교(조여정 분)는 외출을 하며 가사도우미에게 “준이(푸들)는 사방으로 마구 뛰어다녀야 직성이 풀린다”며 산책시 끈을 길게 해달라고 부탁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실 봉준호 감독은 ‘플란다스의 개’로 데뷔한 것처럼 동물을 사랑하고, 동물 복지를 생각하는 애견인의 하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벌어지는 연쇄 강아지 실종사건을 그린 코미디영화 ‘플란다스의 개’는 누군가는 개를 잡아먹고, 누군가는 개를 일상을 흩트려뜨리는 없애야할 존재로 여기고, 누군가는 개를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부조리를 다뤘다.

그는 지난해 5월 하순,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귀국하던 당시,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묻는 질문에 “제가 키우는 강아지 쭈니가 보고 싶고, 충무김밥이 먹고 싶다”고 얘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새해 벽두부터 영화관을 가득 채우고 있는 것은 개, 사자, 곰, 오랑우탄, 나무늘보. 게다가 동물들 말을 알아듣을 수 있는 ‘초능력’ 보유자들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하며 스크린을 종횡한다.

2019년을 강타한 펭귄 캐릭터 ‘펭수’의 귀여움과 유머를 따라잡을 2020년 새해 동물영화들이 줄줄이 개봉하는 것. VFX(시각특수효과) 기술을 앞세운 실사 영화부터 전통의 애니메이션까지 새해 극장가는 ‘동물의 왕국’이 돼 있다. 다만, 경자년의 주인공 ‘흰쥐’만 없을 뿐.

먼저 8일 개봉하는 ‘닥터 두리틀’은 동물들과 소통하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닥터 두리틀'(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 동물들과 함께 모험을 떠나는 내용을 다룬 판타지 어드벤처다. 영국 아동문학 작가 휴 로프팅(1886~1947) 작품이 원작. 1998년엔 에디 머핀이 주연하는 등 이전에도 여러 번 영화로 만들어졌다.

이번 작품은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 주연한 데다, 특별한 매력을 지닌 다양한 동물들의 활약이 볼거리. 특히 라미 말렉(고릴라)을 비롯해 톰 홀랜드(개), 마리옹 코티야르(여우), 셀레나 고메즈(기린), 에마 톰슨(앵무새) 등 최정상급 할리우드 배우들이 동물 목소리 연기에 참여, ‘애니멀 어벤저스’라는 별명이 붙었다.

22일 개봉하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도 “동물들의 말을 알아듣는다”라는 신선한 설정과 함께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들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 영화. 갑자기 사라진 VIP를 찾기 위해 군견 알리와 함께 합동 수사를 펼치는 게 핵심 줄거리.

이성민과 함께 김서형, 배정남, 신하균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함께 예측 불가한 인물들의 동물 목소리 연기로 다채로운 웃음 포인트를 예고하고 있다.

15일 개봉하는 ‘해치지 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작품. 직원들이 탈을 쓰고 나무늘보, 곰, 북극곰, 사자, 기린 흉내를 낸다.

안재홍이 동물원 폐업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원장과 북극곰으로, 강소라는 까칠한 수의사이자 털털한 사자로, 박영규는 동물원 전임 원장이자 기린으로 1인 2역을 한다. 

콜라를 먹는 북극곰부터 직립 보행하는 사자까지, 동물인 듯 동물 아닌 2중 캐릭터. 새로운 코미디 장르의 탄생을 알리면서. 동시에 인간의 볼 권리를 위해 동물의 자유를 제한하는 동물원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제공한다.

인터넷 포털 ‘다음’의 웹툰 카테고리에서 현재까지 평점 9.7을 기록 중인 웹툰 ‘해치지 않아’가 원작이다. 12세 관람가.

애니메이션 ‘슈퍼 베어’ 역시 기대작. 아빠곰 ‘맥스’가 어느 날 갑자기 잡혀간 아기곰 ‘레미’를 구하기 위해 특수 요원과 함께 초특급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다양한 동물 캐릭터와 화려한 액션, 다채로운 공간에서의 에피소드까지 담아내 온 가족을 만족시킬 어드벤처 애니메이션.

애니메이션 영화 ‘스파이즈’

이 밖에도 곰을 소재로 한 `부니 베어: 원시시대 대모험`, 동물 스파이들이 등장하는 ‘스파이즈’까지 애니메이션 2편도 연초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즈음 개봉한 `프린스 코기`에 이어 애니메이션 열풍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이처럼 동물소재 영화가 봇물처럼 쏟아지는 이유는 반려동물 인구가 1천500만 명에 육박하면서 동물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사회상과 무관하지 않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들에서 동물을 보며 마음의 위안을 얻는 인구도 빠르게 늘어간다.

게다가 VFX 기술 발전은 이전엔 애니메이션으로 밖에 만들 수 없었던 영화를 실사로 만들 수 있게 한다. 동물영화 제작이 이전부터 훨씬 수월하게 된 것. 동물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동물과 사람이 함께 나오는 장면도 어색하지 않다.

어쩌면 영화 속 세계에서나마 ‘사람과 동물의 완벽한 공존’은 이미 시작되고 있는 셈이다. 그 새로운 세상을 이제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