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사이트 ‘다음'(Daum)의  ‘강사모'(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 카페지기 최경선 대표가 책을 냈다. <펫로스- 하늘나라에서 반려동물이 보낸 신호>(박영사).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펫로스, 또는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은 사랑하는 아이를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이나 고양이별로 떠나보낸 후 반려인이 느끼는 극도의 상실감. 아이를 잊지 못해 허전한 마음을 달래지 못한 반려인들이 한동안 우울증을 앓기도 한다.
그래서 이들은 떠나간 아이도 우리를 기억하는 지 궁금해 한다. 우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 지, 그리고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 고양이별에서도 우리를 찾을 수 있는 지…
저자 최경선의 대답은 “그렇다”이다.  “우리가 사랑하던 사람들이 모두 그렇듯 동물들 영혼 또한 모든 것을 알고, 보고, 듣는다”는 것.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지만 ‘영혼’이란 다른 형태로 존재하고 있을 뿐.
그는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것은 직접 낳은 아이를 잃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모든 것을 돌봐 주고, 반려동물은 보호자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니 때론 더 힘들기까지 하다”며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반려동물들이 저 세상으로 넘어갈 때에도 그들은 우리와 함께 나눈 사랑으로 연결돼 있다”며 “사랑은 사람과 동물을 이어 주는 굉장히 강력한 힘”이라 강조했다. “아이들이 우리와 지구에 함께 있든, 다른 차원의 세계에 있든, 사랑의 힘은 절대로 파괴될 수 없다”는 것.
이어 “세상을 떠난, 다른 소중한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 역시 신호와 메시지로 우리와 소통할 수 있다”는 그는 “이 책을 통해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많은 사람들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썼다. 2월 3일 출간.
 
포털사이트 ‘다음'(Daum)의  ‘강사모'(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 카페지기 최경선 대표가 책을 냈다. <펫로스- 하늘나라에서 반려동물이 보낸 신호>(박영사). 제목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펫로스, 또는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은 사랑하는 아이를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이나 고양이별로 떠나보낸 후 반려인이 느끼는 극도의 상실감. 아이를 잊지 못해 허전한 마음을 달래지 못한 반려인들이 한동안 우울증을 앓기도 한다.
그래서 이들은 떠나간 아이도 우리를 기억하는 지 궁금해 한다. 우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 지, 그리고 무지개다리 너머 강아지별 고양이별에서도 우리를 찾을 수 있는 지…
저자 최경선의 대답은 “그렇다”이다.  “우리가 사랑하던 사람들이 모두 그렇듯 동물들 영혼 또한 모든 것을 알고, 보고, 듣는다”는 것.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지만 ‘영혼’이란 다른 형태로 존재하고 있을 뿐.
그는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떠나보내는 것은 직접 낳은 아이를 잃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보호자가 반려동물의 모든 것을 돌봐 주고, 반려동물은 보호자에게 모든 것을 의지하니 때론 더 힘들기까지 하다”며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반려동물들이 저 세상으로 넘어갈 때에도 그들은 우리와 함께 나눈 사랑으로 연결돼 있다”며 “사랑은 사람과 동물을 이어 주는 굉장히 강력한 힘”이라 강조했다. “아이들이 우리와 지구에 함께 있든, 다른 차원의 세계에 있든, 사랑의 힘은 절대로 파괴될 수 없다”는 것.
이어 “세상을 떠난, 다른 소중한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 역시 신호와 메시지로 우리와 소통할 수 있다”는 그는 “이 책을 통해 반려동물을 떠나보낸 많은 사람들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썼다. 2월 3일 출간.
 

일본의 한 유명 건축전문 잡지가 새해 1월호로 내놓은 특집이 대히트를 했다. 특집호 표지 모델은 고양이, 제목은 ‘고양이를 위한 집’이라 커다랗게 쓰여있다.

창간된 지 올해로 60년이 넘은, 격조 있는 건축 전문잡지 <건축지식>(建築知識)이 지난 2017년초에 벌인 대사건(?). 한편에선 “뜬금없다”는 바야냥도 없진 않았지만, 출판계에선 엄청난 입소문을 몰고 왔다.

얼마나 화제가 됐던지 잡지를 추가 발행해도 금방 매진이 됐다 한다. 서점에서 잡지를 구하지 못해 웃돈을 주고 사겠다는 사람들까지 있었던 상황.

건축, 인테리어 관련 전문가들도 알아주는 이 잡지가 신년호부터 내용 전체를 ‘냥이를 위한 집’만으로 꾸며 화제였나 보다. 결국 그 해 9월, 같은 내용으로 만들어진 단행본도 따로 내놓았다. 책 표지도 똑같고 내용은 좀 더 늘려 만들었다고 한다.

아무리 잡지 좋아하는 일본이라지만 도대체 어떤 내용이기에 그리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을까?

책의 목차만 읽어도 역시 자세하고 섬세하다. 사람을 위한 건축 디자인 못지않은 분량에 알기 쉽게 다양한 일러스트로 설명해 둔 부분이 아주 많다. 무작정 이쁘게 만들기가 아닌, 철저히 냥이 분석에 맞춘 집만들기 방법.

‘건축 전문지’라니 재료, 자재등의 소개와 분석등은 말 할 것도 없다. 미끄럽지 않은 다양한 바닥재 추천은 물론, 벽이나 공간에 설치하는 도약판 만들기 코너엔 냥이 품종별 어느 높이까지 뛰어오르기가 가능한가도 알려준다.

특히 냥이들의 평상시 자세는 물론 몸을 늘렸을 때, 식빵 굽는 자세일 때 등의 사이즈들까지 일일이 재서 실내 건축에 이용한다니 무척 재미있다.

이 냥이 특집호를 기획한 편집장도 이런 인기는 정말 예상 밖이었다고 한다. “가장 성공한 집만들기 사례를 참조한 것이 비결이면 비결”이 됐다 한다.

일반적인 주택 설계의 성공 여부는 가장 긴 시간 집 안에 머무는 가족한테 달려있다는 것.  오호! 그렇다면 그 주인공이 바로 냥이 아닌가? 그러니 결국 ‘냥이를 위한 집만들기’란 온 가족이 함께 행복해지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다.

집필진으로도 냥이건축 전문가와 포유동물학자 겸 고양이박물관장, 수의사 들이 함께 했다.

이곳이 원래 건축전문 잡지로 가장 유명하다고는 해도 그간 살짝 살짝(?) 내놓은 책들의 제목들 좀 보라!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양이도감> <고양이 기분 해설법> 등등.

뭐, 이미 특별한 냥이 전문이다. 편집장까지 러시안 블루 기르기에 푹 빠진 열혈 집사라니 어쩌면 당연한 얘기일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