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조권이 17년을 함께 해온 반려견을 무지개별로 떠나보낸 심경을 전했다.

조권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03년부터 함께했던 반려견 행운이가 이날 오전 5시 세상을 떠났음을 알리며 “나에게 행복으로 찾아온 너, 그래서 이름을 행운이로 지었어. 그동안 우리 가족 지켜줘서 너무 고마워”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효자견 행운아 다행히 명절에 엄마품에서 한 명 한 명 다 눈빛으로 이야기해주고 가서 고마워”라며 “말도 못하는게 얼마나 아팠을까… 행운아 많이 많이 사랑해. 강아지 별에서 이젠 아프지말고 씩씩하게 잘 놀고있어. 우리 다시 꼭 만나자. 사랑해 행운아”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 속에는 반려견 행운이의 장례를 지내는 모습과 과거 행운이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던 조권의 모습이 담겨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