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메모리아 등 서울의 300여 스타트업들이 열린 마음으로 각자의 경험들을 나누는, 특별한 만남의 자리가 마련됐다.
‘투자유치’ 등 초미의 관심사들을 키워드로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상생의 기회를 만들어보자는 것. 
——
다음은 머니투데이 2018.11.27  “서울지역 선·후배 스타트업이 만나 창업으로 소통하다”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는 노하우는 무엇인가요?”, 
“경력자 또는 열정이 있는 인재 중 어떤 직원을 고용하는게 유리할까요?”,

“판로 개척과 마케팅 전략은 어떻게?” 

초기 창업기업이라면 늘 궁금했던 부분, 창업을 하면서 겪은 애로사항과 극복방법 등에 대해 선·후배 창업자가 긴밀한 소통이 이뤄졌다.

서울지역 선·후배 스타트업이 만나 창업으로 소통하다

서울지역 300여 명의 창업자가 27일 서울 케이터틀에서 열린 ‘서울 선·후배 창업기업 만남의 장’에서 네트워킹을 통해 창업 역량을 높이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주최하고 연세대학교, 서강대학교, 숭실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주관했다. 창업 정보와 경험이 부족한 스타트업을 위해 이미 창업전선에서 길을 닦고 있는 선배 창업자들이 일일 멘토로 나섰다. 

이날 자신의 창업 노하우를 전달한 우수 선배기업은 △(주)티엔디엔, △(주)디에이치제이엠, △(주)셰어하우스 우주, △(주)센트비, △매드픽, △(주)슈가힐, △(주)호로록푸드, △(주)집꾸미기, △(주)레이니스트, △(주)휴먼스케이프가 참석했다. 또한 인사/노무, R&D분야, 마케팅 분야 전문가 10명도 테이블에 위치해 실시간 상담을 진행했다.

서강대 창업지원단 홍자영 과장은 “이번 행사는 ‘창업’이라는 같은 지향점을 가진 선·후배 간의 긴밀한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이를 통해 창업 역량을 키우는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하나”라면서 “앞으로도 서강대, 숭실대, 연세대 창업지원단이 합심해 창업자를 위한 유익한 프로그램을 발굴·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250여 명의 선후배 창업자는 ‘창업’을 공감대로 서로 소통하고, 정보 교류와 협업 등 상생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서울지역 선·후배 스타트업이 만나 창업으로 소통하다

업무용 메신저 플랫폼을 개발 중인 (주)클래스소프트 김태우 대표는 “창업 5개월차. 여러 난관을 극복하면 창업활동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이날 행사를 통해 많은 창업자와의 인연을 맺었으며, 이 안에서 협업 가능성을 찾아 앞으로의 창업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코 메모리아 윤성철 대표(마포비즈니스센터 입주기업)는 “이날 행사를 통해 창업에 도움이 될만한 인맥이 생겨 유익했다”며 “반려동물 화장장례 서비스와 함께 온라인 추모공간 서비스를 출시했다.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선·후배 창업기업 간 Biz-라운드 테이블 네트워킹 시간에 이어 연세대 권수영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 무엇을 두려워하십니까?”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코코 메모리아 윤성철 대표와 머니투데이 권현수기자
코코 메모리아 윤성철 대표와 머니투데이 권현수기자

또한 이날 우수창업자에 대한 시상도 이뤄졌다. 상업용 부동산플랫폼 ‘네모’를 개발한 (주)슈가힐 이용일 대표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았으며, (주)에이브레인, (주)굿게임즈, (주)아이소, (주)라프텔이 서울중소벤처기업청장상을 받았다.

마포비즈플라자-마포비즈니스센터 김혜미 총괄 매니저는 “창업에 열정있는 선후배가 한자리에 모여 긴밀한 네트워킹의 시간을 갖는 유익한 시간으로 구성했다”며 “많은 창업자들에게 큰 도움이 됐길 바라고, 앞으로 스타트업에게 꼭 필요한 창업 교육과 실질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