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시나가와에 있는 ‘마즈 재팬'(MARS JAPAN) 사무실엔 매일 개와 고양이도 함께 출근한다. 이렇게 사무실 분위기부터 ‘펫 친화적'(pet-friendly)으로 바꾼 지는 벌써 10년이 훨씬 넘었다.

엠앤엠즈, 스니커즈 등을 만드는 세계적인 식품회사 ‘마즈'(MARS)는 펫 푸드(pet food)로도 아주 유명한 곳. 시저(Cesar), 페디그리(Pedigree), 로열 캐닌처럼 반려인이라면 다 아는 사료 브랜드들도 즐비하다.

“펫 푸드 회사에 출근하는 펫들은 맛난 사료 많이 먹을 수 있어 좋겠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마즈 재팬의 이런 변화는 15년 전, 아주 꼼꼼한 계획 아래 진행된 빈틈없는 프로젝트였다.

우선 2005년, 회사가 사무실을 이전할 때 인근 동물보호소에서 데려온 냥이 2마리를 기르기 시작했다. 이때 ‘펫 주거, 함께 출근 가능’이란 조건을 붙여 건물주와 계약을 했다고 한다.

이후 2016년 또 한 번 이전하며 사무실을 알아볼 때도 조건은 같았다. 건물주는 처음, 그런 계약을 달가와하지 않았지만 이전 건물에서도 펫 문제로 별다른 탈이 없었음을 확인한 후엔 사인을 해주었다.

당시 10살이 넘은 사무실 냥이들은 은퇴(?)을 해, 한 직원이 입양을 해갔다. 대신, 그 은퇴 냥이들의 빈자리엔 멀고 먼 ‘오가사와라제도'(小笠原諸島) 출신들이 들어왔다.

세계 자연유산으로도 지정된 멸종 위기 바닷새들을 마주 잡아먹던 야생 고양이들을 포획한 후 육지로 데려와 순화시킨 후 입양시키는 ‘오가사와라 냥이 프로젝트’가 그 채널이었다. ‘인도주의적 외래종 대책’의 하나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던 이 프로젝트를 통해 고양이들을 입양한 셈이다.

모든 직원들은 이 아이들, 즉 ‘사무실 냥이’ 돌보기에도 세심한 신경을 쓴다. 사료 주기, 건강 체크 등까지. 직원들이 출근하지 않는 주말과 휴일엔 펫시터(pet sitter)가 와서 돌봐주고 간다.

사무실이 이미 고양이들과 함께 하는 공간이다 보니, 개 고양이 동반 출근도 당연히 가능하다. 하지만 나름대로 지켜야 할 룰(rule)이 있다. 만약 개 두 마리가 만나 하루 종일 서로 짖기만 한다면 사무실은 그야말로 난장판, 일하는 데도 보통 방해가 아닐 테니…

이런 경우라면 서로 시야에 들지 않는 장소에 격리시키거나, 가능하면 사이 나쁜 펫이 출근하는 날을 살짝 피하거나 한단다. 하루에 출근할 수 있는 펫을 아예 2~3마리까지 정해 놓기도 한다. 그날그날 어떤 펫들이 출근하나 알 수 있게 해두었더니, 심하게 짖어대거나 소란 피우는 일도 거의 없다고 한다.

또 ‘고양이 알레르기(allergy)’ 있는 직원한테 냥이 출근은 반갑지 않은 일. 그래서 냥이 출근 날엔 일부러 냥이 가까이 가지 않도록 서로 조심을 한다.

같은 건물 내 다른 회사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펫과 함께일 땐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며 공용 장소에 데려갈 땐 반드시 케이지에 넣어 다닌다.

이 모든 일을 세심하게 신경 쓰는 전담팀이 있다. 바로 사내 봉사활동팀 ‘펫 러빙 컬처'(pet loving culture). ‘펫 기르기 추진 위원회’라 할 수 있다.

“개, 고양이 기르고 싶지만 무엇부터 해야 하나” 망설이는 사원들에겐 상담을 해 주고, 누군가 “오늘 우리 집 냥이 상태가 별로”라 하면  온갖 정보들을 서로 나눈다.

펫 역사가 오래된 일본에선 구인구직 사이트에 ‘펫과 함께 출근 가능함’이라 쓰인 회사들이 꽤 많다. 펫 관련 회사들은 물론, IT기업 ‘파레이'(フアーレイ)같은 경우도 오래전부터 펫 친화 기업으로 이름이 나 있다.

서울의 ‘마즈 코리아'(MARS Korea) 사무실도 웬만한 반려동물 고급 카페 못지않다. 직원들 반응은 “펫이 함께여서 번거롭기보다는 좋은 점이 훨씬 많다”라고들 한다.

그런 흐름 덕분인지 우리나라에도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 출근하고 근무하는, 그런 회사들이 최근 늘고 있다니 정말 기쁜 소식이다. 따스한 분위기는 물론, 하루 일을 시작하기 전 귀여운 냥이들 쓰다듬는 행복은 덤일 것이다.

도쿄 시나가와에 있는 ‘마즈 재팬'(MARS JAPAN) 사무실엔 매일 개와 고양이도 함께 출근한다. 이렇게 사무실 분위기부터 ‘펫 친화적'(pet-friendly)으로 바꾼 지는 벌써 10년이 훨씬 넘었다.

엠앤엠즈, 스니커즈 등을 만드는 세계적인 식품회사 ‘마즈'(MARS)는 펫 푸드(pet food)로도 아주 유명한 곳. 시저(Cesar), 페디그리(Pedigree), 로열 캐닌처럼 반려인이라면 다 아는 사료 브랜드들도 즐비하다.

펫 푸드 회사에 출근하는 펫들은 맛난 사료 많이 먹을 수 있어 좋겠다는 생각이 먼저 드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마즈 재팬의 이런 변화는 15년 전, 아주 꼼꼼한 계획 아래 진행된 빈틈없는 프로젝트였다.

우선 2005년, 회사가 사무실을 이전할 때 인근 동물보호소에서 데려온 냥이 2마리를 기르기 시작했다. 이때 ‘펫 주거, 함께 출근 가능’이란 조건을 붙여 건물주와 계약을 했다고 한다.

이후 2016년 또 한 번 이전하며 사무실을 알아볼 때도 조건은 같았다. 건물주는 처음, 그런 계약을 달가와하지 않았지만 이전 건물에서도 펫 문제로 별다른 탈이 없었음을 확인한 후엔 사인을 해주었다.

당시 10살이 넘은 사무실 냥이들은 은퇴(?)을 해, 한 직원이 입양을 해갔다. 대신, 그 은퇴 냥이들의 빈자리엔 멀고 먼 ‘오가사와라제도'(小笠原諸島) 출신들이 들어왔다.

세계 자연유산으로도 지정된 멸종 위기 바닷새들을 마주 잡아먹던 야생 고양이들을 포획한 후 육지로 데려와 순화시킨 후 입양시키는 ‘오가사와라 냥이 프로젝트’가 그 채널이었다. ‘인도주의적 외래종 대책’의 하나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던 이 프로젝트를 통해 고양이들을 입양한 셈이다.

모든 직원들은 이 아이들, ‘사무실 냥이’ 돌보기에도 세심한 신경을 쓴다. 사료 주기, 건강 체크 등. 직원들이 출근하지 않는 주말과 휴일엔 펫시터(pet sitter)가 와서 돌봐주고 간다.

사무실이 이미 고양이들과 함께 하는 공간이다 보니, 직원들의 개 고양이 동반 출근도 당연히 가능하다. 하지만 나름대로 지켜야 할 룰이 있다. 만약 개 두 마리가 만나 하루 종일 서로 짖기만 한다면 그야말로 사무실은 난장판. 일하는 데도 보통 방해가 아닐 테니.

이런 경우라면 서로 시야에 들지 않는 장소에 격리시키거나, 가능하면 사이 나쁜 펫이 출근하는 날을 살짝 피하거나 한단다. 아예 하루에 출근하는 펫을  2~3마리까지로 정해 놓았다. 그날그날 어떤 펫들이 출근하나 알 수 있게 해두었더니, 그리 짖거나 소란 피우는 일도 거의 없다고 한다.

또 ‘고양이 알레르기(allergy)’ 있는 직원한테 냥이 출근은 반갑지 않은 일. 그래서 냥이 출근 날엔 일부러 냥이 가까이 가지 않도록 서로 조심을 한다.

같은 건물 내 다른 회사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펫과 함께일 땐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며 공용 장소에 데려갈 땐 반드시 케이지에 넣어 다닌다.

이 모든 일을 세심하게 신경 쓰는 전담팀이 있다. 바로 사내 봉사활동팀 ‘펫 러빙 컬처'(pet loving culture). ‘펫 기르기 추진 위원회’라 할 수 있다.

“개, 고양이 기르고 싶지만 무엇부터 해야 하나” 망설이는 사원들에겐 상담을 해 주고, 누군가 “오늘 우리 집 냥이 상태가 별로”라 하면  온갖 정보들을 서로 나눈다.

펫 역사가 오래된 일본에선 구인구직 사이트에 ‘펫과 함께 출근 가능함’이라 쓰인 회사들이 꽤 많다. 펫 관련 회사들은 물론, IT기업 ‘파레이'(フアーレイ)같은 경우도 오래전부터 펫 친화 기업으로 이름이 나 있다.

서울의 ‘마즈 코리아'(MARS Korea) 사무실도 웬만한 반려동물 고급 카페 못지않다. 직원들 반응은 “펫이 함께여서 번거롭기보다는 좋은 점이 훨씬 많다”라고들 한다.

그런 흐름 덕분인지 우리나라에도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 출근하고 근무하는, 그런 회사들이 최근 늘고 있다니 정말 기쁜 소식이다. 따스한 분위기는 물론, 하루 일을 시작하기 전 귀여운 냥이들 쓰다듬는 행복은 덤일 것이다.

EBS 방송 ‘강형욱과 빅마마의 개슐랭 가이드’가 조회 수 8만을 넘기며 인기몰이다. 유명 동물 훈련사와 요리사가 나와 반려견 질병이나 고민에 맞춰 건강한 치료식을 만들어 먹인다.

재료도 초고급. 이 정도 좋은 식단을 맛보는 댕댕이들을 보고 있자니 “개 팔자가 상팔자, 아니 웬만한 사람 팔자보다 낫다”는 생각조차 든다.

이런 시대가 왔으니 이젠 ‘펫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인기 직종으로 떠오를지도 모른다. 
여기저기 수제 펫 푸드 전문가 양성기관도 무척 많은데 창업 지원자 수도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앞서 수제 펫 푸드 붐이 일었던 일본은 요즘 어떨까 궁금하다. 일본에서 고급 프리미엄 펫 푸드로 자리 잡은 것이 ‘후새'(husse)와 ‘힐즈'(hills)다. 후새는 스웨덴, 힐즈는 미국에서 탄생한 고급 펫 사료 전문 기업들.

“사료에 나의 펫을 맞추지 말고, 나의 펫에 사료를 맞추자”가 후새의 모토. 그 역사가 32년이나 된다. ‘리콜(recall) 없는 펫 푸드’로도 유명하다.

그에 못지않게 힐즈 역시 제품 신뢰도가 엄청 높은 곳이다. 일반 사료들에 비해 가격은 높지만, 제대로 연구 개발된 제품들은 누구든지 알아주는 법.  

그런데 이런 프리미엄 펫 푸드보다 나의 펫에 더 맞춘 사료를 원했던 것일까? 약 15년 전부터 ‘완전 수제 펫 푸드’ 전문 기업들이 또 생겨났다. 일본 전역에는 자그마한 동네 전문점들도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유기농 재료, 효소, ‘호주산’ 고급 쇠고기, 동결건조, 거기다 저탄수화물까지. 그래서 ‘저혈당 식단’, ‘다이어트용 특별 맞춤 식단’ 등의 광고 문구가 횡행한다. 인공 보존료, 착색료, 감미료는 절대 사절.

‘100% 주문 제조’ 사료로 인기 있는 도쿄 ‘런프리'(Run free)는 2006년 창업한 곳으로 기업이념이 ‘WAN to ONE’이다. WAN은 일본인들이 개를 부르는 애칭. 한 마리 한 마리에 정성을 다한다는 뜻이다. 

예쁜 동네로 유명한 도쿄 지유가오카의 런프리 매장. 수제 펫 푸드들이 너무 맛나 보여 사람용 디저트로 착각하고 불쑥 가게로 들어오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일본 도쿄 런프리 매장

Hound Com이 인터넷에서 파는 수제 사료, 간식들도 매우 다양하고 고급스럽다. 쇠고기, 닭, 캥거루 고기, 각종 야채와 과일 첨가한 양념으로 맛을 낸 후 냉동 포장으로 배송하는데 습식, 건식, 츄르 형태 등 없는 것이 없다. 

효소를 활용해 만든 로우푸드(Low-food)가 그중에서도 인기상품. 로우푸드는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저온 상태에서 효소로 숙성시켜 영양소을 최대한 살리고, 화학첨가물도 전혀 없게 해서 만든 음식이다.

Hound Com 홈페이지 갈무리

전문 기업이나 동네 가게나 누구 할 것 없이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펫 건강’을 내세운다.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해 온갖 엄선된 재료로 신선함과 맛을 강조한다.

그래서 이런 수제 펫 푸드들엔 자연식, 친환경 재료 조리법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 가격은 높지만, 주문은 많다니 시대 트렌드에 맞는 모양.

더 특별한 것은 열혈 애견가들. 이들은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사료, 간식들을 직접 만들어 먹이는 단계에 이르렀다. “내 밥은 대충대충, 하지만 우리 댕댕이 밥만은 정성 가득!”을 외치는 시대다.  

이들은 눈을 반짝이며 요리 강좌에도 많이 참여한다. 반려인들이 즐겨 찾는 SNS 채널들엔 맛나 보이는(?) 수제 레시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요즘은 우리나라 펫팸족들도 간식 요리 사진들을 많이 올린다. 일본보다 오히려 더 열정적이다. 게다가 만드는 솜씨, 그릇에 담아내는 센스도 보통이 아니고.

오늘도 직접 만든 고양이 간식을 주며, “이렇게 된다면 도쿄든 서울이든 ‘우리 펫이 꼽은 펫슐랭 가이드’가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데…”라는 ‘불길한(?)’ 예감이 문득 든다.

EBS 방송 ‘강형욱과 빅마마의 개슐랭 가이드’가 조회 수 8만을 넘기며 인기몰이다. 유명 동물 훈련사와 요리사가 나와 반려견 질병이나 고민에 맞춰 건강한 치료식을 만들어 먹인다.

재료도 초고급. 이 정도 좋은 식단을 맛보는 댕댕이들을 보고 있자니 “개 팔자가 상팔자, 아니 웬만한 사람 팔자보다 낫다”는 생각조차 든다.

이런 시대가 왔으니 이젠 ‘펫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인기 직종으로 떠오를지도 모른다. 
여기저기 수제 펫 푸드 전문가 양성기관도 무척 많은데 창업 지원자 수도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앞서 수제 펫 푸드 붐이 일었던 일본은 요즘 어떨까 궁금하다. 일본에서 고급 프리미엄 펫 푸드로 자리 잡은 것이 ‘후세'(husse)와 ‘힐즈'(hills)다. 후세는 스웨덴, 힐즈는 미국에서 탄생한 고급 펫 사료 전문 기업들.

“사료에 나의 펫을 맞추지 말고, 나의 펫에 사료를 맞추자”가 후세의 모토. 그 역사가 32년이나 된다. ‘리콜(recall) 없는 펫 푸드’로도 유명하다.

그에 못지않게 힐즈 역시 제품 신뢰도가 엄청 높은 곳이다. 일반 사료들에 비해 가격은 높지만, 제대로 연구 개발된 제품들은 누구든지 알아주는 법.  

그런데 이런 프리미엄 펫 푸드보다 나의 펫에 더 맞춘 사료를 원했던 것일까? 약 15년 전부터 ‘완전 수제 펫 푸드’ 전문 기업들이 또 생겨났다. 일본 전역에는 자그마한 동네 전문점들도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유기농 재료, 효소, ‘호주산’ 고급 쇠고기, 동결건조, 거기다 저탄수화물까지. 그래서 ‘저혈당 식단’, ‘다이어트용 특별 맞춤 식단’ 등의 광고 문구가 횡행한다. 인공 보존료, 착색료, 감미료는 절대 사절.

‘100% 주문 제조’ 사료로 인기 있는 도쿄 ‘런프리'(Run free)는 2006년 창업한 곳으로 기업이념이 ‘WAN to ONE’이다. WAN은 일본인들이 개를 부르는 애칭. 한 마리 한 마리에 정성을 다한다는 뜻이다. 

예쁜 동네로 유명한 도쿄 지유가오카의 런프리 매장. 수제 펫 푸드들이 너무 맛나 보여 사람용 디저트로 착각하고 불쑥 가게로 들어오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일본 도쿄 런프리 매장

Hound Com이 인터넷에서 파는 수제 사료, 간식들도 매우 다양하고 고급스럽다. 쇠고기, 닭, 캥거루 고기, 각종 야채와 과일 첨가한 양념으로 맛을 낸 후 냉동 포장으로 배송하는데 습식, 건식, 츄르 형태 등 없는 것이 없다. 

효소를 활용해 만든 로우푸드(Low-food)가 그중에서도 인기상품. 로우푸드는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저온 상태에서 효소로 숙성시켜 영양소을 최대한 살리고, 화학첨가물도 전혀 없게 해서 만든 음식이다.

Hound Com 홈페이지 갈무리

전문 기업이나 동네 가게나 누구 할 것 없이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펫 건강’을 내세운다.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해 온갖 엄선된 재료로 신선함과 맛을 강조한다.

그래서 이런 수제 펫 푸드들엔 자연식, 친환경 재료 조리법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 가격은 높지만, 주문은 많다니 시대 트렌드에 맞는 모양.

더 특별한 것은 열혈 애견가들. 이들은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사료, 간식들을 직접 만들어 먹이는 단계에 이르렀다. “내 밥은 대충대충, 하지만 우리 댕댕이 밥만은 정성 가득!”을 외치는 시대다.  

이들은 눈을 반짝이며 요리 강좌에도 많이 참여한다. 반려인들이 즐겨 찾는 SNS 채널들엔 맛나 보이는(?) 수제 레시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요즘은 우리나라 펫팸족들도 요리 사진들을 많이 올린다. 오히려 일본보다 더 열정적이다. 게다가 만드는 솜씨, 그릇에 담아내는 센스도 보통들이 아니고.

오늘도 직접 만든 고양이 간식을 주며, “이렇게 된다면 도쿄든 서울이든 ‘우리 펫이 꼽은 펫슐랭 가이드’가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데…”라는 ‘불길한(?)’ 예감이 문득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