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2일(목), 전남 순천 일원에서 제7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유럽 영화 <푸른 심장>으로 문을 연다.

유럽의 마지막 자연 하천이 남아 있는 발칸반도를 지키기 위한 주민들의 노력과 투쟁을 담아낸 저항 영화.
브리튼 카유에트가 연출했다. 올해부터 동물을 넘어 환경과 생태까지 주제를 확대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심혈을 기울여 선정한 개막작.

제7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막작 <푸른 심장>(연출 브리튼 카유에트)

이를 추천한 박정숙 영화제 총감독은 “갯벌과 습지를 지켜온 순천시민들 모습이 <푸른 심장>에서 발칸반도 강을 지키기 위한 주민들 모습과 겹친다”면서 “그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순천 역시 지구의 모든 생명체들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도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이번 개막작에 담았다”고 밝혔다.

<푸른 심장>에 이어 박 총감독과 박혜미 프로그래머는 5편의 다른 영화도 추천했다.

먼저 유명한 환경사진작가 크리스 조던의 <알바트로스>. 알바트로스(Albatross, 신천옹 信天翁)는 대양을 건너 다니는 큰 새. 작가는 2009년부터 수년간 북태평양의 미드웨이 섬에서 벌어지는 알바트로스의 비극을 전하고자 알바트로스 한 마리의 탄생부터 죽음에 이르는 전 과정을 카메라에 담았다.

<알바트로스>(연출 크리스 조던)

특히 이 영화를 만든 크리스 조던의 사진전도 순천대학교 국제문화컨벤션관에서 열린다. ‘크리스 조던: 아름다움 너머'(8월 16일~9월 15일)란 타이틀로 그의 작품세계를 입체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

다음은 임진평 감독 <개와 고양이를 위한 시간>이다.
도시가 재개발되며 사람들은 떠났지만, 그렇게 버려진 개들은 산으로 올라가 들개 무리가 되어버리는 상황을 그린 작품. 울긋불긋 네온사인이 요란한 도시에 들개떼가 출몰하는 아이러니한 국면. 감독은 이들을 찾아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 백사마을을 찾아 나서는데….

영화제 기간 중 23~25일 순천 영화제의 거리에서 진행되는 ‘유기동물 입양캠페인’과도 연결돼 ‘동물과의 공존’이란 큰 문제의식을 던져주는 작품이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시간> 감독: 임진평

다음은 <설악, 산양의 땅 사람들>(연출 이강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지난 4년간의 논란을 다룬다. 우리 인간의 편의와 이익이 자연의 생태적 조화와 충돌할 때 우리들이 어떤 선택을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성찰하게 한다.

<설악, 산양의 땅 사람들>(연출 이강길)

애묘인 아사코 유시오가 연출한 일본 영화 <캣 피플>도 있다.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는 ‘공존’과 ‘공생’의 방법을 찾으려는 집사의 헌신을 그린 작품. 

<캣 피플>(연출 아사코 유시오)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는 코믹 영화도 있다. 개성 넘치는 다양한 동물들이 스포츠에 도전하면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엮은 <니콜라스 드보 단편선>. 영화 제목에 나온 드보 작품.
덩치 커다란 코끼리가 텀블링을 하고, 목이 기다란 기린이 물로 다이빙을 하고, 동작이 한없이 느린 달팽이가 유연하게 춤을 춘다. 누군들 상상이나 해봤을까? 하지만 너무 놀라지는 마시라. 상상을 초월한 동물들의 활약상이 애니메이션으로 가능한 일이니…

<니콜라스 드보 단편선>(연출 니콜라스 드보)

한편, 사람과 동물부터 자연과 생태까지 넘나들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전체 무료로, 오는 26일까지 전남 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반려동물용품 특허출원이 최근 5년 사이 3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특허 출원도 급증세. 반려동물 용품시장에도 4차산업 신기술들이 속속 접목되고 있는 것이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반려동물 용품에 관한 특허출원은 140건에서 465건으로 무려 232% 늘었다. 이 기간 동안 전체 출원건수는 1419건에 달한다.

위생·미용분야가 495건으로 가장 많다.

그 다음은 의류·악세서리 271건, 이동장을 포함한 집·가구 253건, 운동·놀이장치 205건, 급수· 급식기 178건으로 조사됐다.
위생·미용 분야에선 배변패드와 같은 배변처리 용품이 52.7%로 가장 많았다. 반려동물을 기를 때 배설물 처리가 쉽지 않은 만큼 그 수요가 특허출원에 반영된 것.
반려동물용품과 ICT를 결합한 특허출원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IoT 기술이 접목된 출원이 2014년 28건에서 지난해 66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운동·놀이장치 분야(28.9%)를 비롯해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부착된 의류·악세서리(24.3%), 급식·급이기(20.1%,) 위생·미용장치 (13%), 집·가구(10.9%), 홍채 또는 비문(코지문) 인식장치를 포함한 기타(2.8%) 등의 순이다.

반려동물에 센서를 착용해 체온과 운동량을 측정하는 것은 물론, 반려동물의 감정이나 위치 확인 기술 등도 있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의 분실이나 안전시고 위험을 줄이고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홀로 남겨진 반려동물을 위해 온·습도 등 반려동물의 주거환경을 조절하거나 물과 사료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기술, 공놀이 기구를 원격 조작하거나 목소리를 들려주는 기술도 있다.

한편 출원인은 개인이 68.1%로 가장 높고, 기업은 26.7%.  그 중 대기업은 0건에서 31건으로 늘었다.
첨부사진1
반려용품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수. 특허청 제공.
추석을 전후해 집을 오래 비우는 소비자들 불편을 덜어주어,  고정 고객을 넓혀보자는 마케팅  차원의 결과물. 
SSG닷컴은 이를 위해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스타트업인 ‘페팸’(PeFam)과 손 잡았다.
페팸은 “지역별 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100시간 이상 교육을 이수한 전문 펫시터를 통해 돌봄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의 지명도와 페팸의 여성 펫시터들을 결합한 형태라는 것이다.
일단 고객 입장에선 펫시터가 애견호텔에 비해 비용 부담이 적다.
또 SSG닷컴의 지명도로 볼 때 위탁기간 중 여러 문제가 생길 소지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도 중요하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펫시팅서비스 시장이 커지자 SSG닷컴이 신생 펫시터운영업체 하나를 플랫폼에 입점시켜 직접 관리해보겠다는 취지”로 해석했다.
하지만 역풍도 예상된다.
펫시팅 서비스는 제3자가 단기간 반려동물을 주인 대신 맡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
즉 서비스 예약 단계부터 서비스 진행 과정,  그리고 사후 관리까지 돌발 변수가 무척 많은 업종으로 꼽힌다.
그에 따라 문제가 발생해 고객이 손해배상을 제기할 경우,  ‘오픈마켓’에 불과한 SSG닷컴의 책임을 어디까지 물을 수 있을 것이냐 하는 미묘한 문제가 남는다.
최근 펫 산업에 대기업들이 잇따라 진출하며 중소 펫 업체들과의 갈등 전선이 커지고 것도 또 다른 부담.
자본력과 브랜드 파워를 앞세운 대기업들의 진출이 중소업계 성장잠재력의 싹을 미리 잘라버리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이와 관련, 펫 산업계에선 “노동집약적 서비스 업종인 펫시터 분야까지 대기업이 문어발식으로 잠식해 들어간다면 이제 본격적인 성장기에 들어간 국내 펫 산업의 지속성장 기조에 상당한 악영향을 남길 것”으로 우려했다. 
오는 27~29일 서울 마포(롯데시네마 홍대입구 1관)에서 열리는 ‘제2회 카라 동물영화제’엔 어떤 영화들이 올라올까? (사)동물권행동 카라가 추천한 8편의 문제작을 살펴본다.
# 동물, 이슈와 쟁점
최후의 동물들 The Last Animals

케이트 브룩스 | 미국, 영국 | 2017 | 다큐멘터리 | 92분 | 12세 이상 관람가 | KOREAN PREMIERE

20년 동안 전쟁과 인권 문제를 다뤄왔던 세계적인 사진작가 케이트 브룩스가 지구상에 또 하나의 대량학살임에도 잘 드러나지 않았던 야생동물 밀렵을 파헤친다. 코끼리의 상아, 코뿔소의 뿔이 인간의 사치와 미신으로 착취되면서 동물들은 멸종 위기를 맞았다. 동물권 활동가와 과학자들은 최후의 동물들을 지키기 위해 아프리카의 최전선에서부터 아시아 시장의 배후, 유럽의 동물원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인 밀수조직과 필사적으로 싸운다. 케이트가 영화 촬영을 시작했을 때 북부흰코뿔소는 7마리였지만, 이제 암컷 단 두 마리만 남았다. 인간은 또 하나의 종이 멸종하는 것의 원인이자 증인이 되었다.
개와 고양이를 위한 시간 A Time for Dogs and Cats

임진평 | 한국 | 2019 | 다큐멘터리 | 83분 | 전체관람가

도시 속 수많은 재개발 지역. 사람들은 키우던 개들을 버리고 떠났고 버려진 개들은 산으로 올라가 들개 무리가 되었다.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재개발을 앞둔 백사마을은 한 집 걸러 빈집이고, 떠돌이 개들과 1m 목줄에 묶인 채 고통받는 개들이 저마다 힘겨운 시간을 견뎌내고 있었다. 과연 도시에서 인간과 동물이 함께 행복해질 수는 없는 걸까? 영화는 그 답을 찾기 위해 들개, 길고양이, 반려동물, 동물을 돕는 사람까지 각각의 관계를 살핀다. 동물권행동 카라의 ‘들개 예방 프로젝트’ 현장이 영화에 담겼다.
동물을 먹는다는 것에 대하여 Eating Animals

크리스토퍼 퀸 | 미국 | 2017 | 다큐멘터리 | 94분 | 12세 이상 관람가

고기를 더 싸게 더 많이 먹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은 오늘날 공장식 축산업이 만드는 비극을 부채질했다. 인간이 값싸게 지불한 육식의 비용은 동물과 자연의 고통으로 메꾸어진다. ‘당신의 식탁 위에 놓인 고기는 어디에서 왔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전 세계에 파장을 일으켰던 조너선 사프란 포어의 동명 저서가 장편 다큐멘터리로 재탄생되었다. 영화는 공장식 축산업의 등장으로 항생제와 호르몬 남용, 전방위적 환경 오염, 동물에 대한 비인간적인 처우에 이르기까지의 처참한 과정을 낱낱이 드러낸다. 공장식 축산을 반대하는 농부, 과학자, 활동가의 강력한 증언은 이제 소비자의 선택 앞에 놓였다. 작가 조너선 사프란 포어가 제작에 참여했으며, 할리우드 배우 나탈리 포트먼은 제작과 내레이션을 맡았다.

새를 위하여 For the Birds

리처드 마이런  | 미국 | 2018 | 다큐멘터리 | 92분 | 전체관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