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방송 ‘강형욱과 빅마마의 개슐랭 가이드’가 조회 수 8만을 넘기며 인기몰이다. 유명 동물 훈련사와 요리사가 나와 반려견 질병이나 고민에 맞춰 건강한 치료식을 만들어 먹인다.

재료도 초고급. 이 정도 좋은 식단을 맛보는 댕댕이들을 보고 있자니 “개 팔자가 상팔자, 아니 웬만한 사람 팔자보다 낫다”는 생각조차 든다.

이런 시대가 왔으니 이젠 ‘펫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인기 직종으로 떠오를지도 모른다. 
여기저기 수제 펫 푸드 전문가 양성기관도 무척 많은데 창업 지원자 수도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앞서 수제 펫 푸드 붐이 일었던 일본은 요즘 어떨까 궁금하다. 일본에서 고급 프리미엄 펫 푸드로 자리 잡은 것이 ‘후새'(husse)와 ‘힐즈'(hills)다. 후새는 스웨덴, 힐즈는 미국에서 탄생한 고급 펫 사료 전문 기업들.

“사료에 나의 펫을 맞추지 말고, 나의 펫에 사료를 맞추자”가 후새의 모토. 그 역사가 32년이나 된다. ‘리콜(recall) 없는 펫 푸드’로도 유명하다.

그에 못지않게 힐즈 역시 제품 신뢰도가 엄청 높은 곳이다. 일반 사료들에 비해 가격은 높지만, 제대로 연구 개발된 제품들은 누구든지 알아주는 법.  

그런데 이런 프리미엄 펫 푸드보다 나의 펫에 더 맞춘 사료를 원했던 것일까? 약 15년 전부터 ‘완전 수제 펫 푸드’ 전문 기업들이 또 생겨났다. 일본 전역에는 자그마한 동네 전문점들도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유기농 재료, 효소, ‘호주산’ 고급 쇠고기, 동결건조, 거기다 저탄수화물까지. 그래서 ‘저혈당 식단’, ‘다이어트용 특별 맞춤 식단’ 등의 광고 문구가 횡행한다. 인공 보존료, 착색료, 감미료는 절대 사절.

‘100% 주문 제조’ 사료로 인기 있는 도쿄 ‘런프리'(Run free)는 2006년 창업한 곳으로 기업이념이 ‘WAN to ONE’이다. WAN은 일본인들이 개를 부르는 애칭. 한 마리 한 마리에 정성을 다한다는 뜻이다. 

예쁜 동네로 유명한 도쿄 지유가오카의 런프리 매장. 수제 펫 푸드들이 너무 맛나 보여 사람용 디저트로 착각하고 불쑥 가게로 들어오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일본 도쿄 런프리 매장

Hound Com이 인터넷에서 파는 수제 사료, 간식들도 매우 다양하고 고급스럽다. 쇠고기, 닭, 캥거루 고기, 각종 야채와 과일 첨가한 양념으로 맛을 낸 후 냉동 포장으로 배송하는데 습식, 건식, 츄르 형태 등 없는 것이 없다. 

효소를 활용해 만든 로우푸드(Low-food)가 그중에서도 인기상품. 로우푸드는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저온 상태에서 효소로 숙성시켜 영양소을 최대한 살리고, 화학첨가물도 전혀 없게 해서 만든 음식이다.

Hound Com 홈페이지 갈무리

전문 기업이나 동네 가게나 누구 할 것 없이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펫 건강’을 내세운다.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해 온갖 엄선된 재료로 신선함과 맛을 강조한다.

그래서 이런 수제 펫 푸드들엔 자연식, 친환경 재료 조리법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 가격은 높지만, 주문은 많다니 시대 트렌드에 맞는 모양.

더 특별한 것은 열혈 애견가들. 이들은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사료, 간식들을 직접 만들어 먹이는 단계에 이르렀다. “내 밥은 대충대충, 하지만 우리 댕댕이 밥만은 정성 가득!”을 외치는 시대다.  

이들은 눈을 반짝이며 요리 강좌에도 많이 참여한다. 반려인들이 즐겨 찾는 SNS 채널들엔 맛나 보이는(?) 수제 레시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요즘은 우리나라 펫팸족들도 간식 요리 사진들을 많이 올린다. 일본보다 오히려 더 열정적이다. 게다가 만드는 솜씨, 그릇에 담아내는 센스도 보통이 아니고.

오늘도 직접 만든 고양이 간식을 주며, “이렇게 된다면 도쿄든 서울이든 ‘우리 펫이 꼽은 펫슐랭 가이드’가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데…”라는 ‘불길한(?)’ 예감이 문득 든다.

EBS 방송 ‘강형욱과 빅마마의 개슐랭 가이드’가 조회 수 8만을 넘기며 인기몰이다. 유명 동물 훈련사와 요리사가 나와 반려견 질병이나 고민에 맞춰 건강한 치료식을 만들어 먹인다.

재료도 초고급. 이 정도 좋은 식단을 맛보는 댕댕이들을 보고 있자니 “개 팔자가 상팔자, 아니 웬만한 사람 팔자보다 낫다”는 생각조차 든다.

이런 시대가 왔으니 이젠 ‘펫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인기 직종으로 떠오를지도 모른다. 
여기저기 수제 펫 푸드 전문가 양성기관도 무척 많은데 창업 지원자 수도 급격히 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앞서 수제 펫 푸드 붐이 일었던 일본은 요즘 어떨까 궁금하다. 일본에서 고급 프리미엄 펫 푸드로 자리 잡은 것이 ‘후세'(husse)와 ‘힐즈'(hills)다. 후세는 스웨덴, 힐즈는 미국에서 탄생한 고급 펫 사료 전문 기업들.

“사료에 나의 펫을 맞추지 말고, 나의 펫에 사료를 맞추자”가 후세의 모토. 그 역사가 32년이나 된다. ‘리콜(recall) 없는 펫 푸드’로도 유명하다.

그에 못지않게 힐즈 역시 제품 신뢰도가 엄청 높은 곳이다. 일반 사료들에 비해 가격은 높지만, 제대로 연구 개발된 제품들은 누구든지 알아주는 법.  

그런데 이런 프리미엄 펫 푸드보다 나의 펫에 더 맞춘 사료를 원했던 것일까? 약 15년 전부터 ‘완전 수제 펫 푸드’ 전문 기업들이 또 생겨났다. 일본 전역에는 자그마한 동네 전문점들도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유기농 재료, 효소, ‘호주산’ 고급 쇠고기, 동결건조, 거기다 저탄수화물까지. 그래서 ‘저혈당 식단’, ‘다이어트용 특별 맞춤 식단’ 등의 광고 문구가 횡행한다. 인공 보존료, 착색료, 감미료는 절대 사절.

‘100% 주문 제조’ 사료로 인기 있는 도쿄 ‘런프리'(Run free)는 2006년 창업한 곳으로 기업이념이 ‘WAN to ONE’이다. WAN은 일본인들이 개를 부르는 애칭. 한 마리 한 마리에 정성을 다한다는 뜻이다. 

예쁜 동네로 유명한 도쿄 지유가오카의 런프리 매장. 수제 펫 푸드들이 너무 맛나 보여 사람용 디저트로 착각하고 불쑥 가게로 들어오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일본 도쿄 런프리 매장

Hound Com이 인터넷에서 파는 수제 사료, 간식들도 매우 다양하고 고급스럽다. 쇠고기, 닭, 캥거루 고기, 각종 야채와 과일 첨가한 양념으로 맛을 낸 후 냉동 포장으로 배송하는데 습식, 건식, 츄르 형태 등 없는 것이 없다. 

효소를 활용해 만든 로우푸드(Low-food)가 그중에서도 인기상품. 로우푸드는 자연 그대로의 식재료를 저온 상태에서 효소로 숙성시켜 영양소을 최대한 살리고, 화학첨가물도 전혀 없게 해서 만든 음식이다.

Hound Com 홈페이지 갈무리

전문 기업이나 동네 가게나 누구 할 것 없이 가장 중요시 여기는 것은 ‘펫 건강’을 내세운다. 질병 예방과 치료를 위해 온갖 엄선된 재료로 신선함과 맛을 강조한다.

그래서 이런 수제 펫 푸드들엔 자연식, 친환경 재료 조리법이 적극 활용되고 있다. 가격은 높지만, 주문은 많다니 시대 트렌드에 맞는 모양.

더 특별한 것은 열혈 애견가들. 이들은 거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사료, 간식들을 직접 만들어 먹이는 단계에 이르렀다. “내 밥은 대충대충, 하지만 우리 댕댕이 밥만은 정성 가득!”을 외치는 시대다.  

이들은 눈을 반짝이며 요리 강좌에도 많이 참여한다. 반려인들이 즐겨 찾는 SNS 채널들엔 맛나 보이는(?) 수제 레시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요즘은 우리나라 펫팸족들도 요리 사진들을 많이 올린다. 오히려 일본보다 더 열정적이다. 게다가 만드는 솜씨, 그릇에 담아내는 센스도 보통들이 아니고.

오늘도 직접 만든 고양이 간식을 주며, “이렇게 된다면 도쿄든 서울이든 ‘우리 펫이 꼽은 펫슐랭 가이드’가 금방이라도 나올 것 같은데…”라는 ‘불길한(?)’ 예감이 문득 든다.

어느덧 가을이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왔다.

선선한 기온 탓에 야외 활동하기에 쾌적한 계절. 하지만 일교차가 유독 커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시기이기도 하다. 이런 때일수록 반려동물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할 터. 올 가을, 반려동물에 꼭 필요한 아이템들을 알아보자.

선풍기 시장 점유율 1위로 유명한 신일은 올해 펫 가전 브랜드 ‘퍼비’를 론칭하고 스파&드라이, 발 세척기 등을 출시했다.

‘스파&드라이’는 목욕, 마사지, 드라이가 모두 가능한 반려동물 전용 욕조다. 작동 원리는 간단하다. 물 속에 공기를 분사해 만들어진 공기 방울로 반려동물을 마사지하고 산책에서 생긴 먼지를 꼼꼼히 제거하는 것.

욕조 바닥판에서 나오는 바람으로 반려동물 털을 1차로 건조한 다음, 호스에 전용 브러시를 연결해 빗어주면 털이 뽀송뽀송해진다. 미용과 감기 예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제품.

산책 후 위생 관리에 탁월한 반려견 전용 자동 발세척기도 선보였다. 반려견 발을 넣으면 내부의 회전 솔이 발을 씻겨 주는 원리. 욕조에 쪼그려 앉아 반려견을 씻기지 않아도 되어 편리하다.

12㎏ 이하 소형견용, 12㎏ 이상 18㎏ 이하 중형견용 두 가지 모델로 제공된다. 부담감 없는 무게(500g)와 가격(4만원대)으로 관리가 용이한 것이 특징. 

반려동물 동반여행 플랫폼 ‘엔터독’은 지난 6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신제품 ‘쿨잠하우스’를 정식 론칭했다. 사람보다 평균 체온이 2℃ 높은 반려견, 반려묘는 사람에 비해 여름에는 더위를 더 타고 겨울에는 추위를 덜 탄다.

쿨잠하우스는 이러한 체온 차이를 고려해 반려동물이 반려인과 한 공간에서 쾌적하게 지낼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제품이다. 여름에 매트 안에 아이스팩을 넣으면  20℃의 온도가 유지되고, 겨울에는 매트 표면이 실내 온도보다 3~5℃ 낮게 유지된다. 사시사철 반려동물에 맞는 최적의 실내온도를 제공하는 것.

매트와 하우스가 분리되어 청소가 간편하고, 100% 천연 소나무 원목으로 만들어 고급스럽다.

무선 마사지기 전문기업 ‘홈일렉코리아’는 반려동물 전용 마사지기 ‘루시앤토비’를 공개했다. 국내의 주거 특성상 반려동물이 장판이나 마루에서 미끄러져 다치기 쉽다는 점에 착안한 제품이다. 날이 추워 야외 활동이 줄어들 시기에 더욱 유용할 것.

마사지를 통해 근육 건강과 혈액 순환을 증진해 특히 활동량이 부족한 노령견, 노령묘의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준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와디즈’에서 11월, 펀딩을 오픈할 예정이다. 

또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아이엠펫’은 고온 처리된 콩비지로 만든 고양이 배변모래 ‘샌드마스터’를 출시했다. 자연 원료를 사용해 고양이가 먹어도 안심할 수 있다.

벤토나이트보다 작은 입자로 만들어져 발바닥을 다칠 염려가 없으며 응고력이 좋아 먼지 날림 걱정이 없다. 활성탄이 함유돼 탈취 효과도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가을 위생 관리에 탁월해 세균 감염, 질병 노출로부터 반려묘를 보호하기 적합한 제품. 물에 금방 녹는 소재라 변기에 버릴 수 있어 처리 방법도 무척 간편하다.

 

이와는 달리 반려동물 마음을 읽는 어플도 등장했다. ‘펫마인드캠’은 AI기술을 이용해 반려동물의 정서와 신체 상태를 분석해 주는 서비스. 반려동물 건강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반려인들에겐 딱이다. 

실시간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이미지 분석센터로 전송해 반려견의 신체, 감정 반응 데이터를 분석한 레포트를 핸드폰으로 받아볼 수 있다. 긍정 정서와 부정 정서에 따른 신체 반응 등 총 6가지 지수를 통해서 반려동물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것이 특징. 

‘펫팸족(Pet+Family)’들은 반려동물을 위한 소비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다. 이에 따라 이들을 겨냥해 반려동물의 일상 속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라이프스타일’ 상품들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홈클리닝 비즈니스로 출발했던 스타트업 ‘미소(miso)’는 지난 4월부터 펫시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장기 출장이나 여행을 떠난 반려인 대신 반려동물 사료나 간식을 챙기고 배변 패드를 정리해 준다. 반려인이 입력한 정보와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화된 펫시터와 연결해주기도 한다.

반려동물 콘텐츠 플랫폼 ‘비마이펫(Bemypet)’은 최근 반려동물 미아 방지 서비스 ‘컴백홈’ 서비스를 시작했다. 반려동물이 실종될 경우 비마이펫 소속 도우미가 출동한다. 전단지 배포와 같은 오프라인 서비스와 SNS 공유, 주변 반려인 알림 문자 발송과 같은 온라인 채널을 두루 활용하는 것이 특징. 반려동물 정보 등록을 마친 회원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반려동물 택시 서비스 ‘펫미업’은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전화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집 앞까지 반려동물 전용택시를 보내준다. 적지 않은 차량 관리비용 때문에 일반택시에 비해 20% 가량 비싼 요금을 받는데도 서비스 출시 2년 만에 누적 이용 건수 2만건을 돌파했다.

 

펫미업은 또 블록체인 기반 펫테크(Pet+tech) 스타트업 ‘블록펫(Blockpet)’과 최근 업무제휴를 맺었다. 펫미업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결제 시 블록펫 플랫폼의 토큰을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것.

‘블록펫’은 반려동물이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이력을 블록체인을 통해 관리한다. 개의 코 모양, 고양이의 얼굴을 인식해 신원을 인증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플랫폼에 반려동물 생체정보를 등록하고 나면 블록펫에 반려동물의 삶을 공유할 수 있다.

블록펫은 이렇게 등록된 데이터를 활용한 특별한 장기 비즈니스도 구상 중. 반려동물 진료기록과 생애주기에 걸친 정보를 동물병원과 보험사에 제공, 의료정보를 표준화한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반려동물 진료비는 상당히 낮아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을 위한 ‘반려동물 IoT’ 제품을 선보였다. 반려동물 IoT는 홈CCTV 미니, IoT 플러그, IoT 스위치 패키지로 구성되어 있다. 반려인은 외출 중에도 스마트폰 영상을 통해 반려동물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반려동물에게 목소리를 들려줄 수도 있다. 또한 집 밖에서 조명, 에어컨, 선풍기 등 전자기기의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다.

이처럼 반려동물에 대한 물리적 케어만이 아닌 정신적인 교감도 원하는 펫팸족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는 계속 진화 중이다.